통증의 왕으로 불리는 '이것', 물집 생기고 아프면 의심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9.13 10:23

    대상포진 이미지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환절기에는 대상포진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사진-헬스조선DB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심해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다. 이로 인해 환절기에는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질병을 앓는 사례가 많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대상포진이다. 환절기 오한과 발열 등 감기 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이들이 늘어나는데, 대상포진 증상 또한 이와 유사하다. 대상포진을 앓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감기약을 먹는 등 잘못된 처방으로 제 때 치료를 하지 못할 수 있다. 이 경우 ‘대상포진 후 신경통’ 등 각종 후유증이 길게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감염내과 이지용 과장은 “대상포진은 과거 50대 이상의 여성 등 고령층에게 주로 발병했으나 최근 심한 스트레스와 다이어트, 과로 등으로 대상포진 환자 층이 점차 젊어지고 있는 추세”라며 “대상포진은 주로 여름철에 많이 발병하지만, 일교차가 심해지는 환절기에도 많은 환자가 발생하는 만큼 주의를 요한다”고 말했다.

    대상포진은 일종의 ‘어른 수두’라 할 수 있다. 그 원인이 수두와 동일한 ‘수두 대상포진 바이러스’이기 때문이다. ​어릴 때 수두에 감염된 사람들은 완치되더라도 바이러스는 체내에 잠복해 있는데 면역력이 떨어지면 해당 바이러스가 신경을 공격, 대상포진이 발병하게 된다. 수두와 달리 대상포진은 감염이 드물지만 수두를 앓지 않거나 혹은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이 드물게 감염되는 사례도 있다. 대상포진 초기 증상은 발열, 오한, 몸살 등 감기 증상과 유사하다. 그러나 극심한 통증 이후 피부 발진이 일어날 경우에는 대상포진을 의심, 곧바로 치료에 들어가야 한다. 제 때 치료하지 않을 경우에는 심각한 후유증 및 합병증이 올 수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다. 대상포진은 바이러스가 신경에 침입, 손상시키는 과정에서 극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대상포진을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신경과 주변 조직이 파괴되면서 통증이 이어지게 된다. 통증이 지속되면서 고통의 수위도 올라가 마약성 진통제로도 모자라 신경 차단술 등 외과적 시술까지 진행해야 하는 경우까지 악화되기도 한다. 실제 대한피부과학회 조사에 따르면 전체 환자 중 56.7%가 마약성 진통제를 처방 받아야 할 정도로 통증을 호소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러한 신경 손상은 안면 부위에 나타나면 더 위험한 합병증으로 연결되기도 한다.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시신경이나 청신경에 침투하면 시력·청력에 급격한 감퇴를 가져오게 된다. 더 큰 문제는 뇌졸중이다. 대상포진 바이러스로 인한 신경 손상으로 인한 면역체계 이상 등으로 인해 뇌졸중 위험인자가 높아지게 되는데, 실제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상포진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1.9배, 그 중에서 안면 대상포진은 4배까지 뇌졸중 발병률이 높아진다. 이처럼 대상포진은 신경 손상으로 인한 합병증이 심각한 만큼 무엇보다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대상포진으로 인한 통증은 신경이 손상되고 있다는 뜻으로, 증상 발견 후 72시간 내 병원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 때 항바이러스 제제를 통해 원인을 치료하고, 통증 정도에 따라 진통제나 신경계 약물을 추가로 사용하게 된다.

    가장 좋은 방법은 예방이다. 대상포진은 현재 예방백신이 있어 간단한 접종만으로 대비가 가능하다. 1회 접종만으로도 대상포진 위험을 약 50~70%까지 낮출 수 있다.

    만약 대상포진이 발병하더라도 신경통 등으로의 이환 확률 또한 낮춰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H+양지병원 이지용 과장은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떨어지는 50대는 매년 독감 예방접종과 함께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함께 받는 것이 좋고 과음이나 흡연, 스트레스를 피하고 꾸준한 운동 등을 통한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TIP. 대상포진과 다른 질환 구별 방법
    -물집이 생기기 전 극심한 통증이 온다면 대상포진 의심
    -물집이 띠 모양으로 생기면 대상포진, 불규칙한 모양이면 단순포진 의심
    -둔탁한 통증이 아닌 물집을 중심으로 타거나 찌르는 듯한 통증이 느껴지면 대상포진 의심
    -몸 한 쪽이 유난히 아프고 힘이 없을 때 대상포진 의심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