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혈 주증상, 어지럼증 아닌 '이것'

입력 2017.09.08 10:53

진단서와 혈액
빈혈 환자에게 생기는 가장 흔한 증상은 어지럼증이 아닌 숨참이다/사진=​상계백병원 제공

빈혈 하면 무조건 '어지러움'을 떠올리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빈혈의 주증상은 '숨참'이다. 상계백병원 혈액종양내과 유영진 교수는 "빈혈은 우리 몸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가 부족한 것으로, 사람이 산소가 부족한 곳에 가면 어지럽게 보다는 숨이 찬 것처럼 빈혈 증상도 숨찬 것이 가장 흔하다"고 말했다. 빈혈이 심하지 않을 때는 계단을 오르거나 달리거나 등산 등의 운동을 할 때만 숨이 차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움직이지 않을 때도 숨이 차게 된다. 유 교수는 "머리가 어지럽고 빙빙 도는 증상은 빈혈보다 귀 안쪽이나 머리에 문제가 있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말했다.

빈혈의 원인은 여러 가지다. 피를 만드는 주요 영양분인 철분이 부족한 것이 영향을 많이 미치고, 비타민이 부족해도 빈혈이 생길 수 있다. 크게 나누면 ▲영양분이 부족해 생기는 빈혈 ▲골수에서 피를 잘 만들지 못해 생기는 빈혈 ▲피가 깨져서 생기는 빈혈 ▲출혈 때문에 생기는 빈혈이 있다. 유영진 교수는 "위암이나 대장암 같은 병이 있을 때, 위나 장 증상은 분명하지 않고 빈혈만 생길 수도 있다"며 "빈혈이 있으면 반드시 원인을 밝혀 위험한 질병이 있지는 않은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빈혈을 치료하지 않으면 심장이 손상되고 회복이 어려울 수 있다. 빈혈이 생기면 혈액이 부족한 상태이기 때문에 심장에서 피를 더 많이 돌려 산소를 보내는 양을 유지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심장에 과부하가 걸리며 손상이 생길 수 있다. 특히 고령자는 심장 기능에 더 심한 손상이 생긴다.

한편, 빈혈이 있으면 무조건 철분제를 먹지 말고 원인을 진단하는 게 중요하다. 빈혈 원인 철 결핍만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오히려 몸에 철분이 쌓이면서 부작용을 낼 수 있다. 철 결핍이 원인이라면 철분제를 먹는 게 맞다. 유 교수는 "몸속에 충분한 철분이 저장되려면 빈혈이 다 좋아진 후에도 6개월 정도 꾸준히 복용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빈혈약을 먹는 사람은 물 대신 녹차와 약을 먹으면 안 된다. 녹차 안의 타닌 성분이 빈혈약의 철분과 결합, 몸 밖으로 배출시켜 약효를 떨어뜨린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