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시니어친화병원 인증 기준 구축

  • 이현정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8.31 13:58

    건국대병원이 국내 처음으로 시니어친화병원 인증 기준을 구축했다. 시니어친화병원은 환자의 삶의 질과 건강, 안전을 향상시킬 수 있는 미래 지향적인 노인의료관리 시스템을 기반으로 환자의 의사 결정을 존중하고 환자가 주도적으로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진료 시스템과 환경을 최적화한 병원을 말한다.

    건국대병원은 대만의 노인 친화병원 인증기준과 캐나다의 시니어친화병원 평가기준을 바탕으로 전문가 자문을 받아 인증 기준을 개발했다. 시니어친화병원 인증기준은 리더십과 정책, 그 안에서의 진료, 지역 사회 연계 및 환자 중심의 서비스, 안전한 환경 4개 항목에 30개 기준으로 이뤄져 있다. 이번 시니어친화병원 인증 기준안 개발을 주도한 건국대병원 신경과 한설희 교수는 "시니어친화병원 인증 기준을 통해 노인 환자의 기능 저하를 최소화하고, 기능 회복은 최대화시켜 퇴원 후에도 건강하고 안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는 의료 환경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설희 교수는 "노인 환자의 치료를 위해 과정 뿐 아니라 의료 기관의 조직부터 환경까지 모든 시스템이 유기적으로 관계 속에서 이뤄져야한다는 패러다임이 우리나라에도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며 "시니어친화병원 인증기준이 의료기관평가인증 기준에 포함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와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시니어친화병원 인증기준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지원 사업인 '한국형 48/6 모델 기반의 국민생활밀착형 노인건강관리 서비스체계 개발'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지난 4일 국제 저널인 'BMC Health Services Research'에 게재됐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