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층에서 임플란트 시술 받기 전 '이것' 꼭 체크해야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8.25 16:17

    임플란트 모형 이미지
    노년층에서 임플란트를 할 때는 전신질환 여부와 뼈 건강을 확인해야 한다. / 사진-헬스조선DB

    임플란트는 한 번 시술하면 최소 10년에서 최대 30년 이상 안정적으로 쓸 수 있다. 때문에 체계적인 진단과 정확한 치료, 장기적인 관리 및 검진이 중요하다. 최근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발표로 65세 이상 노인의 틀니·임플란트 치료에 대한 본임부담률이 50%에서 30%로 완화되었다. 이처럼 틀니와 임플란트에 대한 치료비 부담이 줄어든 만큼 이제는 ‘얼마나 많은 환자들이 임플란트 보험 혜택을 보는냐’ 뿐 아니라 ‘임플란트 시술을 어떻게 잘 받고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는가’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 그렇다면 노년층 환자들이 임플란트 시술을 받기 위해서는 어떠한 점을 주의해야할까.

    임플란트란 상실된 치아의 치근을 대신할 수 있도록, 인체에 거부반응이 없는 티타늄으로 만든 인공치근을 이가 빠져나간 치조골에 심어서 유착시킨 뒤 인공치아를 고정시켜 치아의 원래 기능을 회복하도록 하는 시술이다. 그러나 노년층, 특히 고령의 환자들은 일반적인 환자와는 조금 다른 특징을 보인다. 바로 잇몸 뼈가 파괴되거나 심하게 흡수된 이들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이는 임플란트 시술을 꺼려 틀니나 브리지를 수년간 사용하거나 치아가 빠진 후 오랫동안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방치했기 때문이다. 잇몸 뼈가 파괴되거나 흡수된 환자의 경우에는 바로 임플란트 시술이 어렵다. 그래서 ‘뼈 이식 임플란트’를 시술한다. 이는 환자 자신의 뼈나 인공 뼈를 이식해 뼈의 양을 늘린 후 시술하는 것이다. 뼈 이식은 가능한 자기 뼈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S(에스)다인치과 강성용 대표원장은 “예전에는 주로 엉덩이 뼈를 이용했지만 최근에는 임플란트를 심을 부위 근처의 턱뼈를 사용하기도 한다”며 “이 부위는 이미 임플란트 시술을 위해 국소 마취를 한 상태여서 다른 부위에서 뼈를 채취할 경우 해야 하는 또 한 번의 마취 과정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뼈 이식 시술 시간은 간단한 경우 20~30분, 복잡한 케이스의 경우 1시간 정도 소요되며, 뼈 이식 후 개인차에 따라 1~3달 정도면 회복 가능하다.

    만성질환 여부 등 꼼꼼하게 체크해야

    이외에도 환자가 고령일 때는 추가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다. 그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전신질환의 여부다. 흔히 노년층 환자들은 당뇨나 고혈압, 골다공증 같은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런 만성질환들은 임플란트 시술 성공에 매우 중요한 요소다. 고혈압 환자가 치과치료 시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스트레스다. 갑작스런 충격이나 스트레스에 노출되면 갑자기 혈압이 상승해 뇌졸중, 심근경색 등 위험한 상황에 이를 수 있다. 따라서 임플란트 시술 과정에서 발생하는 스트레스와 두려움이 혈압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당뇨 환자들이 임플란트 시술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는 과혈당이나 저혈당으로 인한 쇼크, 세균감염, 상처치유지연 등의 문제를 우려해서다. 치과치료에 대한 공포감에서 오는 심리적 스트레스는 체내 인슐린 요구량이 증가하는 과혈당을 불러일으키고, 공복 시나 치과치료로 식사시간이 늦어질 경우 저혈당이 나타날 수 있다. 급격한 과혈당, 저혈당은 쇼크나 실신 등을 유발할 수 있어, 당뇨환자들의 치과공포를 더욱 높이는 원인이 된다.

    강성용 대표원장은 “치료 전 혈당체크는 필수이며 시술 전날에는 무리하지 말고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한다”며 “시술은 가급적 생체활성이 양호한 오전에 당뇨 약 복용 1시간 정도 후 시작하는 것이 좋고 저혈당 방지를 위해 아침식사는 꼭 챙기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