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다이어트 후 귀 먹먹해졌다면… '이 질환' 의심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7.20 09:55

    귀와 약통
    갑자기 귀가 먹먹해지고 자신의 목소리가 크게 들린다면 '이관개방증'을 의심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직장인 A씨는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단기간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목표 체중까지 감량은 성공했지만 갑자기 귀가 막힌 것처럼 먹먹하고 소리가 평소보다 크게 들려 병원을 찾았다가 '이관개방증'인 것을 알게됐다.

    이관개방증은 고막 뒤에 있는 '중이'라는 공간과 코를 이어주는 '이관'이 계속 열려있는 것이다. 이관은 귀속 압력을 조절하는데, 평소에는 닫혀있는 게 정상이다. 침을 삼키거나 하품을 하면 열리면서 공기를 순환시켜 압력을 조절한다. 이관이 계속 열려있으면 자신의 목소리가 크게 들리고 심지어 숨소리까지 들리면서 일상적인 대화가 어려워진다.

    고대안암병원 이비인후과 임기정 교수는 "이관개방증은 보통 암 등의 질병, 출산이나 급격한 다이어트로 인해 체중이 심하게 줄었거나 극도의 스트레스, 심한 운동 등에 의해 발생한다"며 "자신의 체중을 찾고 생활 습관을 개선하는 것으로 쉽게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상 체중을 회복하는 것 외에 고막에 튜브를 삽입하여 귀 안팎의 압력을 조절하는 방법을 쓰기도 한다. 장기간 이관개방증을 앓거나 아주 심하면 고막 안쪽에 긴 관을 삽입해 개방된 부분을 막는 외과적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임기정 교수는 “평소와 소리가 다르게 들리거나 이명이 생기는 등 청각에 불편함이 느껴진다면, 다른 질병의 증상이거나 청력에 영구적인 영향을 미치는 질환의 발생일 가능성도 있어 빨리 원인을 확인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