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남성, 체중은 증가한 반면 복부 비만은 감소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7.14 15:01

    한국 남성의 체중은 증가한 반면, 복부비만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여성의 경우에는 비만 인구가 감소 추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서남의대 명지병원 신현영 교수와 충북대 가정의학과 강희택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분석해 지난 1998부터 2014년도까지 66,663명의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만지수와 복부둘레의 측정치를 분석했다. 이 분석에 따르면 최근 한국 남성의 체중 및 비만지수(body mass index, 체중/키2)는 점점 증가하고 있지만, 복부둘레의 증가는 관찰되지 않아 건강생활습관으로 인한 근육량의 증가 등 다른 원인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의 경우 증가추세였던 비만 인구가 최근 정체 또는 감소되고 있고 복부비만도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7년간의 한국 남성의 저체중 인구(BMI≤18.5) 는 4.7%에서 2.5% 감소하였고 여성은 5.4%에서 7.5%로 증가했다. 과체중 이상의 비율(BMI>23)은 남성에서 52.3%에서 62.3%로 증가, 여성에서 48.3%에서 50.3% 까지 정점을 찍고 45.3%로 감소추세로 돌아섰다. BMI 25이상인 남성 비만인구는 25.7%에서 37.9%로 지속적으로 증가하였고 여성은 27.2%에서 25.9%로 감소추세로 확인이 되었으며 고도비만으로 불리는 BMI 30 이상의 남성인구는 1.7%에서 5.3%로 증가, 여성은 3.0%에서 4.7%까지 증가한 후 4.3%로 최근 감소되는 경향을 확인했다.

    흥미롭게도 남성 비만의 비율은 증가함에도 불구하고 복부비만의 증가는 관찰되지 않았으며 여성에서는 비만과 복부비만 모두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현영 교수는 “한국인의 비만 트렌드를 분석하는데 있어 단순 비만지수 및 복부둘레 측정뿐만 아니라 근육량과 체지방량의 분석 및 관련 대사지표들을 동시에 파악해야 이에 대한 올바른 해석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근감소증, 마른 비만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는 만큼 이에 대한 국가 차원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희택 교수는 “현대사회가 서구화가 되면서 그동안 지속적으로 비만인구의 증가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최근 한국비만의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는 것을 본 연구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운동, 절주 등 건강한 생활습관이 확산되고 있고 적극적인 만성질환 관리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늘어나면서 비만예방을 위한 움직임들에 대한 효과가 나타나고 있을 가능성도 고려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논문은 2017년 Journal of Epidemiology에 온라인 판으로 게재됐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