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방세동, 1년 내 뇌졸중 발생률 6%… 예방법은?

입력 2017.06.29 08:00

질병관리본부 분석결과 발표

머리 아파하는 남성
심방세동을 진단받고 1년 내에 뇌졸중이 발생할 확률이 6%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사진=헬스조선 DB

심방세동을 진단받은 환자는 뇌졸중을 적극적으로 예방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토대로 국내 심방세동 환자의 추적자료를 분석한 결과(평균 추적기간 3.2년)​, 심방세동 진단 후 1년 이내에 허혈성 뇌졸중이 생길 위험이 6%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심방세동 환자의 뇌졸중 발생률은 9.6%이고, 이중 60%가 심방세동 초기에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심방세동(心房細動)은 불규칙한 맥박이 나타나는 부정맥의 일종이다. 주로 고혈압·심부전·​판막질환 등에 동반되어 나타나고, 뇌졸중 위험을 5배 높인다고 알려져 있다.​ 질병관리본부의 이전 보고에 따르면 우리나라 30대 이상 성인에서의 심방세동 유병률은 0.47%(2013년)이나 60대 이상에서는 2.03%로 크게 증가한다. 이는 고령화로 인해 심방세동의 유병률이 점차 증가한 것임을 보여준다.​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의 심방세동 유병률은 2002년 0.15%에서 2013년 0.47%로 증가했으며, 여자(0.39%)보다 남자(0.54%)에서 더 잘생긴다. 연령대별로 보면, 남자는 60대 1.74%, 70대 3.73%, 80세 이상에서 4.80%, 여자는 60대 1.03%, 70대 2.30%, 80세 이상 3.41%로, 남녀 모두 고령일수록 심방세동 유병률이 더 높다.​​

질병관리본부 심혈관질환과 박현영 과장은 “고령화로 인해 심방세동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이들에서 허혈성 뇌졸중 예방을 위해서는 항응고제 투여 등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방세동을 포함한 부정맥은 긴장하지 않았는데 심장이 쿵쾅거리는 느낌이 자주 강하게 느껴질 때 의심해 볼 수 있다. 심장의 노화 때문에 생기므로 완전히 막을 길은 없지만, 심장 건강을 악화하는 일을 피하는 게 도움이 된다. 술을 줄이고 비만을 막는 게 도움이 된다. 술을 한 잔만 마셔도 심방세동 위험이 높아진다는 유럽의 연구 결과가 있다. 체중이 과도하게 늘어나면 심장 근육이 두꺼워지고, 이로 인해 이완 기능이 떨어지면서 부정맥 위험이 커진다. 흡연도 심장에 무리를 주기 때문에 젊을 때부터 피하는 게 안전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