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아동청소년에서 결막염 증가, 물놀이시 주의해야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6.27 13:53

    더위를 식히기 위해 도심에 만들어진 야외분수와 공원 내 야외 물놀이장을 이용하는 아동 청소년들이 많다. 이때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바닥분수와 같은 수경시설은 수돗물이나 지하수를 이용해 바닥에서 물이 뿜어져 나오게 되므로 수질 상태가 좋지 않아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

    대부분 바닥분수는 저장된 물을 끌어올려 이용한 후, 사용한 물이 별도 처리과정 없이 저수조에 다시 들어가 재이용되는 구조로 되어있다. 바닥분수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의 경우, 눈에 물이 들어가더라도 크게 신경 쓰지 않을뿐더러 놀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땀과 노폐물이 다시 바닥분수로 들어가게 되므로 물놀이 후에는 아데노바이러스, 엔테로바이러스 등 눈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도록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이밖에도 유명 관광지 해변이나 워터파크 역시 수많은 인파가 몰려 유행성 눈병에 감염될 위험이 높고 전파가 빨라 야외 물놀이 후에는 눈병에 걸리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 유행성 눈병 중에는 대표적으로 ‘유행성 각·결막염’과 아폴로눈병이라 불리는 ‘급성출혈성 결막염’이 있으며, 눈물과 눈곱이 많이 생기거나 이물감, 가려움, 눈부심과 같은 증상이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해 9월 안과감염병 표본감시체계 자료를 분석하여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유행성 각·결막염의 환자 수가 2014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증가해 유행성 눈병 감염예방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안과의원 80곳을 대상으로 안과감염병 표본감시체계를 분석한 결과, 0-6세 환자가 1,000명당 149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7-19세가 75.1명, 20세 이상이 23.9명 순으로 나타나 단체생활이 잦은 아동 및 청소년층에서 많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결막은 눈꺼풀의 안쪽과 안구의 가장 바깥쪽을 덮고 있는 얇고 투명한 점막으로, 결막염이란 세균, 바이러스, 진균 등 미생물과 꽃가루나 화학 자극 등 환경적 요인에 의해 결막에 염증이 생긴 상태를 말한다.

    여름철 유행성 눈병은 대부분 바이러스로 인한 결막염으로, 대표적인 바이러스성 결막염에는 유행성 각·결막염, 인두결막염, 그리고 ‘아폴로눈병’이라고 불리는 급성출혈성 결막염이 있다. 그중에 흔히 발생하는 유행성 각·결막염은 전염성이 강한 눈병으로 아데노바이러스가 주요 원인이며, 각막과 결막을 동시 침범하여 유행성 각·결막염이 발생하게 된다. 유행성 각·결막염의 경우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하며, 어른은 주로 눈에 국한된 증상을 보이는 반면 어린이는 고열, 인후통 등의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보통 양쪽 눈에 염증이 생기나 한쪽만 생길 수도 있으며, 양쪽 눈에 병이 난 경우 대개 먼저 병이 난 쪽에 증상이 더 심하게 나타난다. 잠복기는 접촉 후 보통 5-7일 정도로 대개 3-4주간 지속되며, 감염된 이후 약 2주 이상 전염성을 갖게 된다. 주요 증상으로는 발병 초기 충혈과 이물감이 있고 눈물이 많이 나오며, 눈꺼풀부종, 시력저하 등이 나타나는데 귀밑이나 턱밑에서 임파선 종창이 생기기도 한다. 이 밖에도 결막 표면에 막이 생성될 경우 각막 표면을 긁게 되어 통증이 심해질 뿐 아니라 시력저하를 유발할 수 있으며, 환자 중 일부는 각막 중심부에 이차적으로 발생한 상피각막염으로 인해 눈부심을 호소하기도 한다.

    유행성 각·결막염 발생 시, 치료방법은 초기에는 얼음찜질로 부종 및 통증을 완화시킬 수는 있으나 오히려 눈꺼풀 염증이 발생할 수도 있어서 증상이 생기면 바로 안과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외출 시 선글라스를 착용해 눈부심을 줄이는 것은 좋으나 안대를 사용하여서는 안 된다. 바이러스에 손상된 세포가 2차 세균에 감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항생제 안약을 점안하고, 증상에 따라 스테로이드 점안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송상률교수는 “유행성 안질환 증세가 의심될 경우, 가까운 안과 병원을 방문해 전문의로부터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야외분수나 인공폭포는 시설에 따라 수질상태가 좋지 않을 수도 있으므로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물놀이를 할 경우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인공눈물로 씻어내 눈에 세균이 침투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