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건강 망치는 식재료 3가지

  • 헬스조선 편집팀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6.19 11:26

    밀가루
    뇌를 건강하게 유지하려면 지나치게 정제한 백미나 밀가루로 만든 음식은 피하는 게 좋다/사진=헬스조선 DB

    나이 들어도 건강한 체력을 유지하기 위해 꾸준히 운동을 하는 사람이 많은데, 그 만큼 건강한 '뇌'를 위한 투자를 하는 사람은 드물다. 뇌 건강을 지키려면 스트레스 관리를 잘 하는 등 정신 건강에 쓰는 게 우선이지만, 동시에 뇌 건강을 악화하는 식재료들을 피해야 한다. 뇌 건강을 위해 되도록 삼가야 하는 식재료를 알아봤다.

    ◇과도한 동물성지방·트랜스지방
    동물성지방과 트랜스지방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뇌로 혈액을 공급하는 뇌혈관이 손상되면서 뇌가 충분한 혈액을 공급받지 못한다. 결국 뇌졸중, 치매 등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동물성지방과 트랜스지방은 뇌의 식습관을 관장하는 조절 중추에 문제를 일으키도 한다. 이 둘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뇌가 과도한 칼로리 섭취에도 포만감을 느끼지 못해 과식, 폭식으로 이어지기 쉽다.

    ◇​​지나치게 정제한 백미·​밀가루
    과도하게 정제해서 섬유질은 사라지고 녹말만 남은 백미나 밀가루도 뇌에 안 좋다. 녹말만 남은 백미나 밀가루는 쉽게 분해·흡수돼 혈당을 급격히 올리는데, 혈당이 급격히 오르면 췌장에서 인슐린을 지나치게 많이 분비하게 된다. 그러면 인슐린 작용에 이상이 생겨 탄수화물을 충분히 섭취해도 포도당이 혈액에 제대로 흡수되지 않아 두뇌 활동 능력이 떨어진다.

    ◇설탕·사탕 등 과도한 당분
    한국인은 보통 탄수화물 비중이 높은 식단을 유지한다. 여기에 과도한 당분 섭취까지 더해지면 이런 물질이 중성지방으로 변환돼 뇌혈관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과도한 당분은 뇌의 식습관을 관장하는 조절 중추를 파괴하기도 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