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 안 되려면 '단맛'을 주의하라

입력 2017.05.24 14:48

액상과당 많이 든 식품 그림
발기부전을 예방하려면 액상과당이 많이 든 식품을 피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발기부전은 중년 남성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질환 중 하나다. 발기부전을 예방하려면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기름진 음식 섭취를 줄여 음경 혈관의 건강을 지켜야 한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졌다. 하지만 '단 음식'을 피해야 한다는 것은 모르는 사람이 많다. 대구코넬비뇨기과 이영진 원장은 "단 음식은 발기부전을 유발할 위험이 있어 주의해서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단 음식 중에서도 액상과당이 든 음식을 피해야 한다. 액상과당은 포도당으로 이뤄진 옥수수 전분에 인위적으로 과당을 첨가해 만든 물질이다. 설탕보다 저렴해 설탕 대체재로 각종 가공식품에 쓰이는데, 청량음료, 과장, 사탕, 시럽 등에 주로 많다. 문제는 액상과당이 남성 발기를 위해 필요한 '산화질소'의 생산을 막는다는 것이다. 이영진 원장은 "음경혈관을 이완시키는데 필수적인 산화질소 양이 줄면 발기부전으로 잘 이어진다"고 말했다. 지속적인 당 섭취는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하는데, 그중에서 당뇨병 위험을 높이는 것이 발기부전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 원장은 "액상과당을 과도하게 많이 먹으면 포만감과 식욕을 조절하는 능력이 떨어지고, 과당의 빠른 체내 흡수로 인해서 혈당 상승으로 인한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며 "당뇨병은 단일질환으로는 발기부전의 발생을 가장 높게 증가시키는 병"이라고 말했다. 실제 당뇨병 환자의 발기부전 발생 비율은 35~75%에 달한다. 이 원장은 "당뇨병 역시 산화질소 생성의 감소를 유발시키면서 동시에 산화질소의 활성도를 저하시킨다"며 "음경혈관 내피세포에 직접적인 장애를 일으키게 됨으로써 발기부전을 유발시키는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가공식품을 살 때는 식품 라벨을 확인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라벨에 '액상과당' '고과당콘시럽' '옥수수시럽'이라는 글자가 있으면 피하는 게 안전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