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끌까끌한 실리콘 표면에 세균 잘 붙어… 암까지 유발

    입력 : 2017.05.24 05:30

    [건강 돋보기] 실리콘 보형물이 정말 유방암 유발할까
    美 FDA, 2011년 위험성 첫 발표
    전 세계 환자 359명, 국내엔 없어… 유방 붓거나 멍울 만져지면 의심

    지난 14일 뉴욕 타임스에 유방 재건술이나 성형술에 쓰이는 실리콘 보형물이 유방 림프암을 일으킬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불안해하는 사람이 많다. 국내 유방 재건술 시행 건수는 2000년 99건에서 2016년 8473건으로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여기에 보험 적용이 안 돼 통계에 잡히지 않는 유방 성형술을 받은 사람까지 있어, 보형물을 삽입한 사람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실리콘 보형물이 정말 유방 림프암을 유발하는 것일까.

    유방 재건술이나 성형술에 쓰이는 실리콘 보형물이 유방 림프암의
    유방 재건술이나 성형술에 쓰이는 실리콘 보형물이 유방 림프암의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실리콘 표면에 세균막이 염증 유발해 암으로 발전

    실리콘 보형물이 유발한다고 알려진 유방 림프암의 정식 명칭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ALCL)'으로, 림프에 생기는 악성종양의 일종이다. ALCL은 여성 1억명 중 3명에 발병하는 질환으로 희소 암으로 분류된다. 세브란스병원 성형외과 송승용 교수는 "실리콘 보형물 수술을 받은 여성은 ALCL 발병률이 3만~5만명 중의 한 명 꼴로 높아진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둘 사이의 연관성이 알려졌다"고 말했다. 2011년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유방 보형물이 ALCL을 유발한다는 것을 인정했고, 의학계에서는 BIA(유방 보형물 유발)-ALCL이라는 진단명도 생겼다. 하지만 실리콘 보형물이 유방 림프암을 유발하는 명확한 기전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까끌까끌한 종류의 실리콘 보형물 표면에 세균이 잘 달라붙어 이른바 '바이오필름(세균막)'이라는 막을 만들고, 이 막이 염증을 일으켜 ALCL이 유발된다는 가설이 가장 유력한 원인으로 지목된다.

    보형물 삽입 후 3년째 MRI 검사받아야

    현재까지 보고된 BIA-ALCL 환자는 전 세계의 359명뿐이다. 국내 발병 환자는 아직 없다. 다행히 BIA-ALCL은 제때 발견해 치료하면 예후가 좋다. 치료 후 재발 없이 지내는 확률이 93%에 달한다. 송승용 교수는 "BIA-ALCL은 보형물 제거와 보형물 주변 조직을 떼어내는 방법으로 치료한다"고 말했다.

    BIA-ALCL은 보형물 주변에 액체가 차오르는 특징적인 증상을 보인다. 서울대병원 유방내분비외과 한원식 교수는 "보형물 삽입 직후에는 보형물 주변으로 혈액이나 진물 등 액체가 고이는데, 2~3주가 지나면 서서히 사라진다"며 "이 기간이 지난 후 액체가 다시 생겨 유방이 붓는 증상이 나타나면 BIA-ALCL을 의심해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방이나 겨드랑이 부위에 멍울이 만져지기도 한다. 대부분 특별한 통증은 없다. MRI로 촬영하면 유방 보형물 주변의 액체 유무를 쉽게 발견할 수 있어 정기적으로 MRI 촬영을 하는 것이 좋다. 미국식품의약국은 보형물 삽입 후 3년 후부터 2년 주기로 MRI 촬영을 할 것을 권고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