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끈거리는 두통, 머리 아닌 ‘목’이 문제라고?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장서인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5.15 14:40

    뒷목을 잡고 있는 사람
    뒷목과 뒷머리 부분에 두통이 생기면 경추성 두통을 의심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자주 머리가 지끈거리는 사람이라면, 먼저 두통의 원인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그래야 효과적인 치료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흔히 알려진 두통의 원인은 스트레스, 피로, 수면 부족, 지나친 알코올 섭취 등이다. 그런데 경추(목) 관절에 이상이 있을 때도 두통이 나타날 수 있다. 이를 ‘경추성 두통’이라고 한다.

    경추성 두통은 잘못된 자세나 생활습관으로 인해 발생한다. 목을 숙이거나 한쪽으로 기울이는 등 경추 관절이 틀어진 상태로 오래 있으면 뒷목과 뒷머리 근육을 지배하는 제 2·3 경추 신경이 눌려 두통이 생긴다.

    머리 전체가 아닌 뒷목 부분에만 통증이 생기면서 뒷골이 땅기는 듯한 느낌이 드는 게 주요 증상이다. 대부분 목의 움직임에 따라 통증이 악화하고, 어지러움이나 귀 울림이 느껴지기도 한다. 목·어깨 통증과 함께 팔과 손이 저리거나, 두통 있는 쪽의 눈이 아프고 시력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다.

    경추성 두통은 잘못된 자세를 바로잡아 완화해야 한다. 목과 허리를 곧게 펴는 게 중요한데, 관절이 틀어진 상태가 습관이 됐다면 일부러 평소 취하는 자세의 반대 자세를 취하려고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생활습관을 고쳐도 두통이 사라지지 않거나, 통증이 심해 빠른 치료를 원하는 경우에는 근육이완제 등의 약물을 쓰거나 물리치료를 받기도 한다. 약물과 물리치료로도 효과를 보지 못하면, 신경차단술 같은 주사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경추성 두통은 피로가 쌓이고 근력이 떨어지면 언제든 재발하기 쉽다. 치료 후에도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수시로 스트레칭해야 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