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욱신대는 잇몸, 불안·우울증이 원인?

입력 2017.04.27 10:15

이 이파하는 여성
불안감과 우울감을 잘 겪는 여성은 잇몸질환을 겪을 가능성이 더 크다/사진=헬스조선 DB

불안하고 우울한 증상이 있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잇몸질환이 생길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가톨릭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이강숙 교수팀이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여성 3551명을 대상으로 불안 증상·우울 증상·구강 관리 행태와 잇몸질환 유병률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불안과 우울 증상이 있는 여성은 정신건강 상태가 양호한 여성보다 잇몸질환 유병률이 1.47배 높았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울증은 면역세포의 수와 기능의 변화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면역력이 떨어지면 잇몸질환을 유발하는 원인균이 늘어나 치주염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팀은 "치과에서 환자 문진을 할 때 불안·우울 증상 여부도 물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 밖에 치실과 치간 칫솔 사용 여부도 잇몸질환 발병률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칫솔질만 하는 여성은 치실·치간 칫솔로 이 사이사이를 꼼꼼히 닦는 여성보다 잇몸질환 유병률이 1.49배 높았다. 하지만 연구대상자 중 치실이나 치간 칫솔을 사용하는 사람은 전체의 22.4%에 불과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치위생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