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르몬 관리만 잘해도 장수할 수 있습니다"

입력 2017.04.20 16:53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 특강
헬스조선·함께하는 36.5 주최 '헬스조선 건강대학원' 다섯 번째 강의 진행

헬스조선과 함께하는 36.5(사단법인)가 공동으로 기획한 '헬스조선 건강대학원의 마지막(다섯 번째) 강의가 어제(19일) 광화문 TV조선 1층 라온홀에서 열렸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가 '아! 이게 다 호르몬 때문이었어?'를 주제로 강의했다. 참가자들의 다양한 궁금증도 풀어줬다.

강의모습
청중들에게 강의하고 있는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사진=헬스조선 DB

몸속 호르몬 4000가지, 알려진 것은 100개 정도

호르몬은 혈관 속에서 혈액을 타고 흐르는 일종의 화학 물질이다. 우리 몸은 여러 장기로 구성돼 있는데, 호르몬은 이 장기들이 서로 조화를 이루며 원활한 활동을 하게 돕는다. 실제 '호르몬(hormone)'은 그리스 말로 '불러 일으키다', '북돋아 주다'라는 뜻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는 "우리 몸에는 호르몬은 총 4000가지 정도 있다고 알려졌는데, 우리 같은 전문가가 아는 것이 80~100개 정도에 불과하다"며 "하지만 알려진 호르몬의 작용들을 잘 이해하고 관리하기만 해도 건강을 유지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안 교수는 "장수의 열쇠도 호르몬에 있다"고 덧붙였다.

호르몬은 신체뿐 아니라 정신에도 영향을 미친다. 잠을 유도하거나 쫓고, 식욕을 높이거나 낮추고, 혈압을 높이거나 낮추는 것은 신체에 작용하는 기능이다. 반면 처음 보는 사람의 인상을 결정하고, 우울함·행복감을 끌어올리거나 내리는 일을 하는 것은 정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여성호르몬의 일종인 프로게스테론 농도가 높아지면 공간감각능력이 높아져 주차 실력이 좋아지기도 한다고 한다.

한편, 호르몬과 비타민은 모두 몸속 대사 과정을 원활히 하는 작용을 한다는 데서 비슷하다. 이 둘의 차이는 몸 속에서 만들어낼 수 있는지 없는지에 달려있다. 안 교수는 "호르몬은 몸속에서 자체적으로 만들어지는 반면 비타민은 건강기능식품 등으로 보충해야 한다는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햇볕을 받으면 몸 속에서 저절로 생성되는 비타민D를 호르몬의 일종으로 보는 전문가들도 있다.

갱년기 한 번 아냐… 제2·제3의 갱년기 찾아와

호르몬과 관련 있는 대표적인 신체 증상이 '갱년기'다. 갱년기는 남녀가 각각 남성 호르몬, 여성 호르몬이 급격하게 떨어지면서 몸에 이상 증상을 보이는 시기를 일컫는다. 여성은 폐경이라는 눈에 띄는 증상이 생기고 열감이 오르거나 우울감을 겪는 등 남성에 비해 이상 증상이 명확히 나타나는 편이다. 여성 갱년기는 보통 50대 초반에 생긴다. 그런데 갱년기 증상은 이후에도 주기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 안 교수는 "60~70대가 돼서 몸이 갑자기 달아오르는 등 갱년기와 비슷한 증상을 경험하는 여성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 교수는 "특정 호르몬이 급감하면 이를 대체하는 호르몬이 원활하게 분비된다"며 "감소한 호르몬을 대체한 호르몬이 약 10년 주기로 분비량이 줄어드는데 그때마다 갱년기 증상이 생겨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50대 초반에 여성호르몬이 급감하면 성장호르몬이 활발히 작용하고, 60대 초반에 성장호르몬이 급감하면 스트레스호르몬(부신호르몬)이 왕성해지고, 스트레스호르몬이 급감하면 멜라토닌 호르몬이 왕성해지는 식이다. 여성호르몬뿐 아니라 성장호르몬, 스트레스호르몬 등이 급감할 때도 갱년기 유사 증상을 겪을 수 있다.

한편 남성은 여성보다 이른 40대 초반에 갱년기가 찾아온다. 남성은 이때 갱년기를 겪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 두고 증상을 관리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대표적인 남성 갱년기 증상은 성욕감퇴, 우울감, 기억력감퇴 등이다.

강의모습
청중들에게 강의하고 있는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사진=헬스조선 DB

"당뇨병 환자, 호르몬 검사부터 합니다"

호르몬 상태를 검사하는 것은 병을 치료하거나, 병의 전 단계를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된다. 안 교수는 당뇨병 환자가 찾아오면 무조건 호르몬 검사를 한다. 안 교수는 "당뇨병을 유발하는 8가지 호르몬이 알려져 있다"며 "이들을 조절하면 당뇨병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당뇨병은 당(糖)을 분해하는 인슐린 호르몬이 제 기능을 못 하는 것이 주요 원인인데, 이 밖에 간에서 나오는 글루카곤, 소장에서 나오는 인크레틴 등 다양한 호르몬이 병을 유발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 당뇨병 환자의 식욕을 조절하기 위해 식욕 억제 호르몬을 사용하기도 한다. 안 교수는 "당뇨병 환자에게서는 식욕을 높이는 '그렐린'이라는 호르몬이 많이 분비되는 편"이라며 "이 호르몬을 줄이지 않으면 식사량을 제한하지 못해 병 치료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호르몬 검사는 혈액 검사를 통해 이뤄진다. 정적인 검사와 동적인 검사로 나뉜다. 각각 몸이 안정적일 때 호르몬 분비량, 특정 자극을 줬을 때 호르몬 분비량을 측정하는 것이다. 안 교수는 "특별한 질환이 있는 것은 아닌데, 몸이 피곤하고 힘든 사람들이 호르몬 검사를 통해 원인을 찾아내는 경우가 많다"며 "병의 전 단계인 미병(未病)을 진단하고 치료하거나 병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호르몬 균형 유지하려면 '6가지' 지켜야

호르몬이 우리 몸에서 균형적으로 작용하려면 6가지 생활습관을 길러야 한다.

▷매 끼니를 같은 시간 비슷한 양으로 먹기=식사 시간을 정해서 그 시간에 규칙적으로 식사를 하는 게 좋다. 더불어 과식하지 않는다.

▷5대 영양소 충분히 섭취하기=5대 영양소(탄수화물·지방·단백질·미네랄·비타민)를 충족시키는 식사를 하고, 호르몬 분비 체계에 교란을 일으킬 수 있는 인스턴트 식품이나 패스트 푸드를 피한다.

▷규칙적으로 운동하기=하루 30분씩 주 5회 이상 운동해야 한다. 유산소운동, 중저강도의 근육 운동,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늦어도 밤 11시 전에 자기=늦어도 밤 11시 이전에 자고 충분한 수면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 그래야 수면 유도 호르몬인 멜라토닌과 성장호르몬이 정상적으로 분비될 수 있다.

▷자신만의 스트레스 관리법 만들기=스트레스를 완화하는 법을 알고 있어야 세로토닌이나 엔도르핀 등 기분을 좋게 하는 호르몬 분비를 촉진할 수 있다. 이는 건강을 촉진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근육을 이완시키거나 스트레스를 줄이는 명상, 반신욕, 음악, 미술 감상 등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약물 오남용 주의하기=여성호르몬, 남성호르몬,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비롯한 특정 약을 오래 복용하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