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상 없는 癌 많아… 종류별 '검진법' 무엇일까?

입력 2017.04.12 08:00

암은 한국인의 사망 원인 1위인 질병이다. 세포 유전자에 이상이 생겨 끊임없이 분화하면서 암이 진행되는데, 우리 몸의 어느 부위에서나 발생할 수 있다. 암 환자의 생존율을 떨어뜨리는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증상이 늦게 나타난다는 점이다. 암은 자라나는 부위에 따라 다양한 증상을 보이는데, 증상이 생겨 병원을 찾으면 이미 암이 많이 진행된 상태인 경우가 많다. 따라서 몸에 이상이 없더라도 주기적인 검진을 통해 암을 조기에 발견해야 한다. 대표적인 암 종류별로 이를 미리 검진하는 법을 알아봤다.

암세포 이미지
암은 주기적인 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해야만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사진=헬스조선 DB

▶위암=짠 음식·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흡연·가족력 등이 원인이다. 국가암검진사업은 만40세 이상의 남성·여성에게 2년 주기의 위암 검진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대상자 본인의 희망에 따라 위장조영검사(UGI)와 위내시경검사 중 한 가지를 선택하면 된다. 위장조영검사 결과 위암이 의심되면 위내시경검사를 한다. 다만, 75세부터 84세까지의 성인은 검진 효과에 대한 근거가 불충분하므로 의사와 먼저 상담해야 한다. 85세 이상 성인은 검진을 받으면 오히려 사망률이 증가할 수 있어 국가에서는 검진을 권하지 않고 있다. 또 20~30대라도 위암 가족력이 있으면 검진을 받아봐야 한다.

▶대장암=비만·알코올·가공육·흡연 등이 원인이다. 45~80세 성인은 분변잠혈검사(소량의 대변을 채취해 대변에 피가 섞여 있는지 보는 검사)를 받는 게 좋다. 양성(대변에 피가 섞여 나옴) 판정이 나오면 대장내시경검사·대장이중조영검사 중 하나를 선택해 실시한다. 국가암검진사업은 만50세 이상의 남성·여성에게 1년 주기의 대장암 검진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폐암=전체 암 중 사망률이 가장 높은 폐암은 90%가 흡연 때문에 발생한다. 간접흡연·대기오염·유독성 물질(석면·비소·크롬 등)도 원인이다. 40세 이상의 흡연자라면 1년에 한 번씩 저선량 흉부CT 검사(일반 흉부CT보다 방사선량을 10분의 1로 줄인 검사)를 받아야 한다. 특히 30갑년 이상 흡연한 55~74세는 고위험군에 해당한다. 갑년은 하루에 피우는 담뱃갑 수와 흡연한 기간을 곱해서 계산한다. 예를 들어, 매일 1갑씩 30년 동안 흡연했다면, 30갑년 흡연자다.

▶유방암=비만·가족력이 가장 큰 원인이다. 40~69세 여성이나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여성은 2년에 한 번씩 유방촬영술로 검사받는 게 좋다. 국가암검진사업은 만40세 이상의 여성에게 2년 주기의 유방암 검진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간암=B형·C형 간염 바이러스와 알코올이 원인이다. 40세 이상의 B형·C형 간염바이러스 보유자이거나, 나이와 상관없이 간경화증(간염이 지속돼 간에 흉터가 생긴 병)을 진단받은 사람은 6개월에 한 번씩 간암 검진을 받아야 한다. 간 초음파 검사와 혈액 검사를 함께 받는 게 좋다. 국가암검진사업은 만40세 이상의 남성·여성 중 간암발생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사람에게 6개월 주기의 간암 검진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간암발생고위험군에는 간경화증·B형 간염항원 양성·C형 간염항체 양성·B형 또는 C형 간염바이러스에 의한 만성 간질환 환자가 해당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