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워서 다리 올려보면, 허리통증 원인 알 수 있다?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3.17 11:21

    허리잡고 있는 남성
    누운 채 다리를 들어 올려보면 허리 통증의 원인이 '허리 디스크'인지 '척추관 협착증'인지 알 수 있다/사진=헬스조선 DB

    허리 통증을 경험하기 시작하는 중장년층이나 노인은 증상이 생겼을 때 무조건 '허리 디스크'를 의심하는 경향이 있다. 허리 디스크는 척추뼈 사이에서 쿠션 역할을 하는 물렁뼈 '디스크(추간판)'가 손상된 것이 원인이다. 디스크가 손상되면 내부 젤리 같은 수핵이 빠져나가고 이것이 주변 척추 신경을 압박해 통증을 유발한다. 하지만 '척추관 협착증'이 허리 통증의 원인일 수도 있다. 척추관 협착증은 척추 내부 통로(척추관) 자체가 좁아지면서 그 안의 신경을 압박하는 질환이다.

    허리 디스크와 척추관 협착증은 서로 다른 증상을 유발한다.

    ▷허리 디스크=허리 통증과 함께 다리까지 저리다. 디스크 위치가 뒤쪽으로 밀리면서 신경을 누르는데, 이때 눌리는 신경이 다리 감각에도 관여하는 탓이다. 심한 경우 다리에 힘이 빠질 수 있다. 디스크가 터지면 앉거나 일어나는 행동 자체가 힘들다. 않아 있는 것보다 서 있는 게 편하다. 디스크가 탈출했을 때 가장 통증이 심하다. 디스크가 터지는 순간 디스크 내 압력이 가장 높고, 신경을 갑자기 건드리면서 염증 반응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디스크는 평소 자세와 허리 근육의 버티는 힘에 따라 더 튀어나어거나 오히려 들어갈 수 있다. 바른 자세를 지속하는 게 중요하다. 방배동 정형외과 힐통증의학과 박철희 대표원장은 "허리 디스크가 생겼을 때는 신경의 염증을 가라앉혀 디스크 내 압력을 떨어뜨리는 식으로 통증을 줄일 수 있다"며 "대부분 수술 없이 치료 가능하다"고 말했다.

    ▷척추관 협착증=앉아 있을 때 통증이 덜하지만 걸으면 통증이 심해진다.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아파 쉬어야 하는 '보행 장애'가 생긴다. 걸을 때 다리와 엉덩이 부위가 심하게 저리고 당겨 다리를 절며 걷기도 한다. 박철희 대표원장은 "환자들이 다리가 내 다리 같지 않고 시리다고 표현한다"며 "이때 잠시 쪼그려 앉았다가 걸으면 통증이 완화 되지만 걸을 수 있는 거리가 점점 짧아지고 산책을 하거나 시장 가는 등의 일상적인 활동에 지장을 받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척추관 협착증은 ▲손상 부위의 염증을 조절하고 ▲통증을 줄여주고 ▲인대 및 근육을 이완시키는 식으로 치료한다.

    하지만 평소 증상만으로는 허리 디스크인지 척추관 협착증인지 정확히 판단하기 어렵다. 이때는 누워서 다리를 들어 올려보는 테스트를 해보자. 누운 채 다리를 똑바로 들어 올렸을 때 다리가 45~60도 이상 올라가지 않고, 엉덩이와 허벅지, 발까지 심하게 당기는 듯한 통증이 생기면 '허리 디스크'다. 반면 다리를 들어 올려도 통증이 없고, 60도 이상 올라가면 '척추관 협착증'이다.

    병원에서는 척추관 협착증이 의심될 때 엑스레이 촬영을 한다. 척추의 불안정성, 관절염, 척추 변형 등을 알아보기 위해서다. 하지만 엑스레이 검사로 신경이 얼마나 눌리는지 알 수 없어, 증상이 심한 환자는 신경이 눌리는 정도를 확인하기 위해 척수강 조영술, 컴퓨터 단층 촬영, MRI검사 등의 정밀검사를 시행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