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 향상, 혈액 순환에 Good~ 체온 높이는 식재료 5

  •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 셔터스톡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도움말 이형철(자생한방병원 한방내과 원장)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3.21 09:00

    식품의 발견

    우리 몸은 36.5℃에서 37.5℃ 사이의 체온을 유지해야 건강하다. 너무 낮거나 높으면 건강에 이상이 있다. 특히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커 체온이 낮아지기 쉽다. 체온 유지가 왜 중요한지, 체온을 높이는 식재료는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자.


    줄자

    체온이 낮아지면 몸의 기능과 면역력이 떨어진다. 혈액순환도 잘 되지 않는다. ‘체온이 1℃ 높아지면 면역력이 3배 올라간다’는 말이 있다. 여기서 말하는 체온은 비정상적인 열(熱)이 아니다. 몸의 체온이 낮을 때와 비교해, 체온이 정상 범위 내에서 높은 사람은 효소 기능과 신진대사가 활발하다. 신진대사는 몸에서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과정이며, 효소는 이 대사과정에 필요하다. 예를 들어 소화를 시키려면 소화효소인 ‘아밀라아제’가, 활성산소를 억제하기 위해서는 항산화효소인 ‘카탈라아제’ 등이 몸에서 활동하는 것이다. 이러한 효소는 체온이 36~37℃일 때 그 반응이 가장 활발하다. 체온이 1℃ 내려가면 신진대사 효율은 12% 내려가고, 몸 속 효소 기능은 50% 이상 저하된다는 이야기도 있다. 

    뿐만 아니라, 체온이 많이 낮아지면 ‘저체온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추운 곳에 장시간 노출되어 있어 몸의 체온이 35℃ 이하로 떨어지는 것이다. 저체온증은 겨울에 외부에서 영하의 온도에 노출될 때만 생기는 게 아니다. 초봄같이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큰 환절기에 난방을 하지 않고 지내도 저체온증이 생길 수 있다. 해가 떠 있는 낮에는 괜찮지만 밤이 되면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데, 이때 잠 든 상태로 있으며 저체온증이 생길 수 있다. 저체온증 환자의 30% 가량은 실내에서 증상이 생겼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체온 유지를 위해 난방을 잘 하거나 옷을 여러 벌 겹쳐 입는 게 중요하다. 음식물을 섭취하면 씹는 동작 때문에 머리와 얼굴에 열이 발생해 체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여기에 몸을 따뜻하게 하는 음식을 먹으면 금상첨화다. 체온을 높이는 식재료는 다음과 같다.


    참깨

    1 참깨
    참깨는 마그네슘이 풍부(150g당 360mg)하다. 마그네슘은 혈관과 근육을 이완시켜줘 혈액순환이 잘 되도록 돕는다. 혈액순환이 잘 되면 체온 유지도 잘 되고, 체온이 떨어져 있는 상태라면 체온이 올라가게 돕는다. 참깨 외에도 해바라기씨(150g당 354mg)나 아몬드(150g당 310mg)같은 견과류에 마그네슘이 많다. 샐러드에 넣거나, 하루에 한 주먹 정도 간식으로 먹으면 된다.


    단호박

    2 단호박
    단호박이 노란색인 이유는 베타카로틴 같은 항산화 성분이 많기 때문이다. 단호박 100g에는 베타카로틴이 7077㎍ 들어 있다. 이러한 항산화 성분은 체내 산소 공급과 혈액 순환에 도움을 줘, 체온 유지를 돕는다. 체온을 위해 단호박을 먹는다면 샐러드보다는 따뜻하게 죽을 끓여 먹는 게 좋다.

    3 생강
    생강은 예로부터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 차로 달여 마시던 식품이다. 자생한방병원 한방내과 이형철 원장은 “생강은 동의보감에서 성질이 따뜻한 약으로 양기를 잘 돌게 한다고 적혀 있다”고 말했다. 생강은 혈액순환을 도울 뿐 아니라, ‘진저롤’이란 소염 성분이 있어 감기가 있을 때 마시면 코․목의 염증이 낫도록 돕는다.


    계피

    4 계피
    후추, 정향과 함께 3대 향신료로 꼽히는 계피는 혈류량을 늘려주고 혈액 순환을 촉진해 몸을 따뜻하게 해 준다. 계피의 주성분인 ‘신남알데하이드’는 살균․항암 효과도 있다. 그냥 먹기 보다 생강과 함께 따뜻한 차로 끓여 마시면 좋다. 맛이 쓰다면 꿀을 조금 넣으면 된다.

    5 부추
    부추 역시 한방에서 ‘따뜻한 성질’을 가지고 있는 식품으로 손에 꼽는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부추는 몸을 따뜻하게 하기 때문에 배가 잘 아프거나 손발이 찬 사람이 즙을 내어 먹으면 좋다고 한다. 부추는 철분이 함유돼 있어, 혈액 생성과 혈액 순환을 돕는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