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콩팥병 환자, 숨 못 쉬는 수면무호흡 위험 '5.2배'

입력 2017.02.07 11:17

분당서울대병원 연구결과 발표

프로필 사진 2장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진호준 교수(왼쪽)와 정신건강의학과 윤인영 교수/사진=분당서울대병원 제공

만성콩팥병이 있는 환자는 중증 수면무호흡 장애를 겪을 확률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콩팥병(만성신부전)은 콩팥이 3개월 이상 손상돼 혈뇨·단백뇨 등의 증상이 생기거나 콩팥 기능이 지속적으로 떨어지는 것을 말한다.

분당서울대병원 진호준(신장내과)·윤인영(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은 2007년 3월부터 2014년 7월까지 수면무호흡증검사(수면다원검사)를 시행한 1454명을 대상으로 만성콩팥병과 수면무호흡증의 중증도에 대한 상관성을 연구했다. 조사한 1454명의 환자 중 만성콩팥병을 앓는 환자는 103명, 만성콩팥병을 앓지 않는 일반 환자는 1351명이었다. 진 교수팀의 연구 결과, 만성콩팥병 환자에게 중증 수면호흡장애가 생길 확률은 일반 환자의 1.7배였고, 뇌나 심장 문제로 호흡마저 잘 안 되는 수면무호흡증이 생길 확률은 5.2배나 됐다. 더불어 수면무호흡증은 만성콩팥병 환자나 일반 환자 모두에게 사망률을 높이는 위험 인자이지만, 특히 만성콩팥병 환자의 사망 위험도를 일반환자보다 40.7배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만성콩팥병 환자 수는 전 세계적으로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당뇨병·고혈압을 가지고 있는 고령 환자에서 흔히 발병한다. 우리나라 역시 고령인구가 많아지고 식생활과 생활습관이 서구화되면서 고혈압과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 환자 수가 증가, 전체 성인 인구의 약 10%가 만성콩팥병을 앓고 있는 상황이다.

진호준 교수는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발병하는 수면호흡장애에 대한 대규모 연구를 통해 중추성 수면무호흡증이 만성콩팥병 환자의 사망 위험을 크게 증가시켰음을 확인했다”며 “이와 함께 상기도 폐쇄로 인한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은 만성 콩팥병 환자의 콩팥 기능 감소 속도를 빠르게 하는 위험인자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더불어 진 교수는 “만성콩팥병 환자에게 발병하는 수면호흡장애를 진단하고 이를 치료한 처치 결과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임상연구 결과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수면학 국제 학술지 ‘Sleep Medicine’ 최근호에 발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