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성공 확률을 높이는 구강 관리법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1.13 15:22

    금연은 새해 결심 중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지만, 굳은 결심에도 불구하고 작심삼일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 연 초 계획대로 금연을 성공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가장 중요한 것은 금연을 향한 굳은 의지다. 이와 함께 구강 관리에 신경을 쓴다면 한 층 더 쉽게 금연이 가능하다. 뉴페이스치과병원 정명호 병원장의 도움말로 금연에 도움이 되는 구강 정보를 알아본다.

    흡연은 잇몸건강에 많은 해를 끼친다. 니코틴, 타르 등 담배 속에 무수히 잠재된 유해성분이 입 속 말초신경을 수축시켜 혈액순환을 막기 때문이다. 혈액순환이 둔화되면 잇몸은 산소와 영양소가 결핍되어 잇몸이 약화된다. 약화된 잇몸은 입 속에 염증을 유발시키는 치은염과 치주염의 발생으로 이어진다.

    치은염이란 잇몸 끝 부분에만 염증 상태에 있는 질환을 말하며, 치주염은 치조골, 치주인대, 백악질 등으로 구성된 치주조직에 염증이 확산된 상태를 말한다. 이 같은 잇몸병은 치아뿐 아니라 뿌리에까지 염증을 만들어 잇속을 곪게 만든다.

    흡연은 치아에도 좋지 않다. 니코틴은 치아 표면에 음식물 찌꺼기가 잘 달라붙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따라서 음식물 찌꺼기로 인한 세균막이 딱딱하게 굳어 치아에 붙는 치석이 생긴다. 치석이 생긴 부분은 균의 방어막 역할을 하기 때문에 충치가 발생하기 쉽다. 담배를 피우면 입 속 온도가 높아지는데 이 역시 세균 번식을 부추겨 충치의 원인이 된다.

    흡연으로 치아가 변색되기도 한다. 흡연을 하면 법랑질과 상아질에 담배 속 착색물질이 붙어 이가 누렇게 변한다. 또한 오랜 시간 흡연을 하게 되면 니코틴의 검은 때가 치아 사이사이에 끼어 충치가 발생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특히 이런 치아 변색은 양치질을 올바르게 하거나 담배를 끊는다 하더라도 원래 색깔로 돌아가기 쉽지 않다.
    이밖에도 담배연기가 입 속을 건조하게 만들어 심한 입 냄새를 유발하기도 한다. 흡연을 한 기간이 오래될수록, 흡연양이 많을수록 담배로 인한 구취는 심각하다.

    흡연자는 구강치료를 받을 때도 어려움을 겪는다. 뉴페이스치과병원 정명호 병원장은 “임플란트 시술의 경우 비흡연자보다 치료 성공률이 낮다”며 “담배의 일산화탄소 성분이 잇몸과 치조골의 혈류를 방해하고 괴사를 일으켜 임플란트 금속과 잇몸 뼈가 단단하게 붙지 않게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금연 성공을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금연 성공을 위한 입 속 관리법을 알아보자.
    ▲올바른 양치질 = 기본적인 3-3-3 법칙만 지켜도 입 속을 깨끗하게 유지할 수 있다. 특히 금연 중이라면 식사 후뿐 아니라 간식을 먹었을 때, 저녁 잠들기 전에도 이를 닦는 것이 좋다. 잠을 자는 동안에는 침의 분비량이 줄어 세균의 활동이 가장 왕성하기 때문이다. 또, 이를 닦을 때는 잇몸, 혀도 같이 닦는다.
    ▲정기적인 스케일링 = 흡연을 많이 하는 사람일수록 치석이 잘 생긴다. 스케일링은 구강을 깨끗하게 유지시켜 입안의 텁텁함을 없애줌과 동시에 충치 또는 잇몸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특히 흡연으로 인해 심한 구취가 나는 사람은 반드시 스케일링 치료를 받아야 한다. 보통 1년에 한 번씩 치료 받지만 흡연자들은 6개월에 한 번씩 받는 게 좋다.
    ▲수시로 물 마시기 = 흡연자는 흡연으로 인해 쌓인 치석과 설태가 염증을 유발해 구취가 난다. 충치가 있는 경우, 그곳에 음식물이 부패해 냄새는 더욱 심해진다. 이때 수시로 물을 마셔 입안을 건조하지 않게 유지하면 구취를 줄일 수 있다. 구강청정제로 입안을 자주 헹구는 것도 좋다.
    ▲치아미백 = 담배의 니코틴은 치아 표면에 달라붙어 치아 변색을 불러온다. 흡연으로 인한 치아변색은 전문적인 미백치료를 받아야 원래 상태로 돌아온다. 치아미백 방법은 매우 다양한데 레이저 미백은 단 1회로 치료가 마무리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