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잉진단 논란 갑상선암, 대부분 '검진' 통해 발견… 크기도 2cm 미만으로 작아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6.12.01 10:08

    국립암센터 연구결과

    갑상선 초음파 검사 모습
    사진=헬스조선 DB

     갑상선암이 주로 검진에 의해 발견되며, 대부분 2cm 미만 크기라는 국립암센터 연구결과가 나왔다. 2cm 미만의 갑상선암은 의사가 촉진을 해도 발견하기 어렵다.

    국립암센터 이진수·오창모 박사와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박소희 교수 연구팀이 2010년에 시행한 ‘갑상선암의 역학적 특성조사’에 기반해 1999년 대비 2008년 갑상선암 발견경로에 따른 증가추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갑상선암 발생률 증가의 94.4%는 2cm 미만의 갑상선암이었고, 주로 검진에 의해 발견됐다. 또 임상적으로 발견된 갑상선암의 증가의 99.9%도 2cm 미만의 암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암센터 류준선 갑상선암센터장은 “크기가 작고 당장 생명에 지장이 없더라도 갑상선암이 발견될 경우, 대부분의 환자들이 관찰보다는 수술을 선택하고, 수술 후 갑상선호르몬제를 평생 복용하는 등의 부담을 떠안는다”며 “목에 혹이 생기거나 목소리 변화하는 등의 증상이 있거나 갑상선암의 가족력 등의 위험인자가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상적인 초음파 검진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학술지인 영국의학저널(BMJ) 최신호에 게재했다.

    국내 여성암 방병률 1위를 차지하는 '갑상선암'은 그간 과잉진단 논란에 휩싸여왔다. 실제로 건강검진이 대중화된 2000년대 이후 국내 갑상선암 환자는 23.7%씩 급증했다.

    한편 국립암센터는 2015년 ‘7대암 검진 권고안’을 제정·발표해 무증상 성인에서 초음파를 이용한 갑상선암 검진은 일상적 선별검사로는 권고하지 않고, 갑상선암 검진을 원하는 경우 검진의 이득과 위해에 대해 적절한 정보를 제공한 후 검진을 실시할 수 있다고 권고한 바 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