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십견인지 아닌지, '만세' 하면 알 수 있다

    입력 : 2016.11.24 11:22

    어깨 만지는 여성 뒷모습
    어깨 만지는 여성 뒷모습/사진=헬스조선 DB

    지난해 국내에서 어깨통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중 71.8%가 40대~60대 중장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통계). 그런데 적지 않은 환자들이 어깨통증의 원인을 나이들어 찾아오는 오십견 정도로 여겨 통증을 참다 병을 악화시킨다.

    오십견은 ‘50세의 어깨’를 뜻한다. 정확한 명칭은 어깨의 유착성 관절낭염인데, 50대를 전후해 많이 나타나 오십견으로 불리는 것이다. 실제 지난해 통계를 살펴보면 오십견 환자 중 50대의 비율이 38%로 가장 많았고, 40대~60대가 전체 환자의 72.8%를 차지했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감싸고 있는 관절낭에 염증과 유착이 생기면서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어깨가 얼어있는 듯 조금만 움직여도 극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오십견처럼 어깨에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으로 어깨 힘줄에 손상이 생기는 회전근개파열이 있다. 어깨 힘줄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퇴행성 변화가 진행된다. 어깨를 움직이면 어깨 힘줄이 반복적으로 부딪쳐 마모, 파열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별다른 외상이 없어도 40대 이후에는 퇴행성 변화로 인한 회전근개파열이 생길 수 있다. 지난해 국내 회전근개파열 환자 중 73.5%가 40대~60대였다.

    오십견과 회전근개파열은 비슷한 부위에 통증이 나타나 헷갈리기 쉽지만 자가진단으로 집에서도 원인을 짐작해볼 수 있다. 팔을 들어 운동 범위를 확인해보면 된다. 동탄시티병원 김제균 원장은 “오십견은 관절낭에 염증이 유착돼 마치 촛농이 굳은 것처럼 움직임 자체가 어려워 팔을 들어올리고 싶어도 극심한 통증으로 들어올릴 수가 없다”며 "회전근개파열은 통증이 있어도 팔을 들 수 있지만 파열로 인해 힘이 약해져 들어올린 자세를 유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더불어 김 원장은 “오십견은 자연적으로 치유가 되기도 하지만 회전근개파열의 경우 자연치유가 어렵다”며 “회전근개파열을 초기에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파열된 부위가 말려올라가면서 점점 큰 파열로 진행하게 되므로 회전근개파열이 의심될 경우에는 초기에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어깨질환은 초음파, MRI검사를 통해 원인을 찾을 수 있다. 대부분은 재활운동, 약물치료, 주사치료 등의 비수술적 치료로 호전을 보인다. 통증이 심할 경우 약물치료와 주사치료를 통해 통증을 약화시키고, 재활운동치료로 어깨를 둘러싼 근육의 유연성을 기르고 근력을 강화홰 어깨관절이 안정화되도록 돕는다. 다만 회전근개파열의 경우 파열의 정도가 심하거나, 비수술적 요법을 3~6개월 이상 시행했는데도 증상이 지속된다면 수술 치료를 고려해봐야 한다.

    김 원장은 “평소 바른자세를 유지하고 적절한 스트레칭과 운동으로 어깨 관절의 안정되면 어깨뼈와 날개뼈가 정상적으로 움직여 어깨손상의 위험성이 줄 뿐 아니라 통증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며 “최근 추워진 날씨로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고 근육이 경직돼 어깨 통증이 더 심해질 수 있으므로 보온에도 신경써야 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