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법 다양한 자궁근종, 수술 없이도 완치 가능

  • 헬스조선 편집팀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6.10.02 08:00

    여성이 배를 잡고 있는 모습
    복통이나 월경과다 등을 일으키는 자궁근종의 치료법은 다양하며, 수술 없이 치료하는 방법도 있다/사진=헬스조선 DB

    자궁근종은 40대 여성 약 40%에서 발생하며, 증상과 치료법이 다양하다.

    증상은 근종 크기와 위치에 따라 다르다. 심한 생리통과 월경과다가 가장 흔하게 보인다. 자궁근종 크기가 커지면서 방광을 눌러, 소변을 자주 보기도 한다. 변비나 골반 압박감, 복부통증, 빈혈, 허리통증도 생길 수 있다.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다. 자궁근종을 방치하거나 늦게 발견하면 유산이나 불암, 조산으로 이어질 수 있어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

    근종을 치료할 때는 환자의 증상 유무와 심각한 정도, 나이, 근종의 크기와 위치, 치료 후 임신을 원하는지 여부, 자궁보존에 대한 환자의 의지, 수술 후 환자의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을 고려해 치료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

    수술치료에는 자궁근종 절제술과 자궁적출술이 있다. 증상의 원인이 되는 자궁근종을 직접적으로 제거하는 확실한 치료법이다. 그러나 수술 자체나 자궁을 적출하는 것에 대한 부담이 있다면, 비수술치료도 고려할 수 있다.

    수술 없이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을 치료하는 치료법으로는 ‘하이푸’가 있다. 하이푸란 1.1mm의 초점구역에 초음파를 집중시켜, 자궁 내에 자리하는 이상병변이나 종양을 없애는 치료법이다. 최상산부인과 최동석 원장은 "자궁에 칼을 대지 않고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을 치료하기 때문에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며 "건강한 자궁 유지에 도움이 되는 시술"이라고 말했다.

    자궁근종을 예방하는 데 가장 좋은 방법은 정기적인 검사다. 최 원장은 30대부터 일 년에 한 번씩 정기적인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월경통, 빈뇨, 변비 등의 증상이 심하게 나타난다면 자궁근종을 의심해볼 수 있으니, 산부인과를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