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도·담배·땀 탓 '여드름'… 여름철 男 피부 관리법

입력 2016.06.30 07:00

남성이 턱에 난 여드름을 만지고 있다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제공

남성 피부는 여성 피부에 비해 수분 함량이 적고 피지 분비량이 많아 여드름이 생기기 쉽다. 여름철에는 뜨거운 열기 때문에 피지가 과다 분비돼 모공이 쉽게 막혀 여드름이 더 잘 생긴다. 남성 여드름 관리는 어떻게 하는 게 좋은 지 알아본다.

◇땀 줄줄 흘리는 여름철, 여드름균 번식 잘 돼

기온이 1도 높아질 때마다 피지 분비량은 약 10%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지 분비량이 많은 남성은 자외선이 강한 여름철에 피지로 인한 피부 트러블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진다. 땀 역시 피지선을 확장시키는데, 이런 요인들로 늘어난 피지는 여드름의 주범인 '프로피오니박테리움'의 증식을 도와 염증을 일으켜 여드름을 만든다.

이런 환경과 더불어, 남성은 흡연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역시 여드름을 악화시킨다. 영국 해러게이트 디스트릭트 병원 연구팀이 여드름 환자 992명의 8년 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심각한 여드름 흉터가 더 많이 나타났다. 술도 여드름이 생긴 모공의 모세혈관을 확장시켜 염증성 여드름으로 발전하게 만들 수 있다. 면도 습관도 살펴야 한다. 반복적인 자극으로 염증이 지속되고 상처가 잘 아물지 않기 때문이다. 다수의 남성들이 여드름이 보이면 바로 손을 대는데, 이는 염증을 심하게 하거나 흉을 남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유분 줄이고, 수분 올려야

남성들이 효과적으로 여드름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피부 속 유분은 줄이고 수분을 늘려야 한다. 땀이 나면 방치하지 말고 손수건을 이용해 닦아주는 것이 좋다. 물을 많이 섭취하면 높아진 피부 온도를 낮추고, 피부를 촉촉하게 할 수 있다.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고 땀을 많이 흘린 날은 보습팩으로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는 것도 좋다. 면도로 인해 트러블이 생긴다면 전기면도기를 사용하고, 쉐이빙 크림을 넉넉하게 바르는 것이 좋다. 면도 전 따뜻한 타월로 면도할 부위 모공을 열면 자극을 줄일 수 있다.

여드름을 초기에 치료하는 것도 염증과 흉터를 예방하는 방법일 수 있다.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이상준 원장은 "여성보다 피지 분비가 많고 피부 관리에 소홀한 남성들은 여름철 여드름 악화에 특히 신경써야 한다"며 "여드름이 심하고, 반복되는 경우 전문의와 상담을 해서 제모, 피지선·여드름균 제거 등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