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면 유독 땀 많이 흘리는 다한증, 치료법은?

입력 2016.06.07 13:21

한낮의 기온이 30도를 웃돌면서 일년 중 땀이 가장 많이 나는 계절이 다가왔다. 여름에 땀이 많이 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다한증 환자들에겐 더 큰 고민거리다. 다한증에는 손발에 땀이 많이 나는 수족 다한증, 수면 중 땀이 많이 나는 도한증, 가만히 있거나 온도가 조금만 높아져도 땀이 나는 자한증, 겨드랑이에 땀이 많이 나는 액한증 등이 있다. 다한증의 종류별 특징과 치료법에 대해 알아본다.

다한증은 일반적으로 자율신경계 이상에 의해 발생하는데, 땀 분비를 조절하는 자율교감신경에서 아세티콜린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이 과도하게 분비되면 나타난다. 유전적 원인뿐 아니라 스트레스에 의해 발생하기도 한다. 다한증은 유전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다한증 환자의 25%는 가족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땀을 흘리는 남성
특정 부위에 땀이 지나치게 많이 나는 다한증을 앓는다면 원인을 파악하고 치료하는 것이 좋다/사진=조선일보 DB

손에 땀이 많이 나는 수족 다한증은 체내 장기의 기능이 약해진 것이 원인이다. 주로 위장이나 심장의 열과 관련이 있는데, 비장과 위장이 손상돼 체내 수분이 원활하게 순환하지 못하고 발끝이나 손끝에 머물러 땀이 많이 난다. 도한증은 밤에 도둑이 든 것처럼 땀을 흘린다해서 붙여진 별명이다. 몸이 쇠약하거나 피로가 쌓이면 식을 땀이 나는데, 몸이 마르고 얼굴에 윤기가 없으며 가슴이 답답하고 쉽게 숨이 차는 것이 특징이다. '여름철 울보'라고도 불리는 액한증은 수족 다한증과 비슷하게 스트레스, 긴장 탓에 유발된 체열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해 생긴다. 심장이나 흉부의 열 탓에 땀이 과도하게 나는데, 수족다한증과 달리 체온이 상승함에따라 증상이 심해진다.

다한증의 치료법은 다양하다. 내과적 치료로는 땀샘의 구멍을 막아서 땀샘을 줄이거나 기능을 감소시키는 연고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이 방법은 사용법이 간단하고 부작용이 적은 편이지만, 효과가 일시적이고 얼굴이나 손과 같은 부위에는 사용이 제한되는 것이 한계다. 외과적 치료 방법은 흉곽 내의 교감신경을 절제해 증상을 호전시킨다. 하지만 부작용 위험이 있고, 전신 마취를 해야 해 환자에게 신체적 부담을 유발할 수 있다.

특정 부위에만 땀이 많은 사람은 규칙적인 운동과 정기적으로 사우나로 한 곳에 땀이 몰리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운동과 사우나는 피부의 전신 발한에 효과가 있어 땀이 몸 전체에 골고루 나게 한다. 흉부의 열을 내려 땀의 양을 줄이는 방법도 있다. 신맛이 나는 음식을 먹으면 땀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신 맛이 나는 대표적인 음식인 오미자차는 흉부의 열을 내리고 자율신경계 안정을 돕와 땀의 양을 줄이는 데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