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혈 환자 90% '철' 부족해.. 과일과 함께 동물성 식품 섭취해야

입력 2016.05.04 17:12

여자가 어지러워하며 두 손을 머리에 가져다 대고 있다
최근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이 늘면서 빈혈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철 결핍성 빈혈'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사진=조선일보 DB

자리에 앉았다가 갑자기 일어나는 등 자세를 바꿀 때 눈 앞이 캄캄해지고 어지러우면 '빈혈이 있는 것 같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최근에는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이 늘면서 빈혈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철 결핍성 빈혈'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집계된 철 결핍성 빈혈 환자는 2009년 34만 1163명에서 2013년 36만 225명으로 늘었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6개월~6세 어린이나 임산부의 경우 11mg/dl 이하, 임신하지 않은 여성과 6~15세 사이의 청소년들은 12mg/dl 이하, 15세 이상의 남성은 13mg/dl 이하인 경우를 빈혈로 진단한다.

◇전체 빈혈의 약 90%가 철 결핍성 빈혈 때문
전체 빈혈 환자 10명 중 9명은 보통 '철' 부족에 의한 빈혈을 겪는다. 철 결핍성 빈혈의 주요 원인은 '월경과다'다. 특히 임산부에게서 나타나는 빈혈은 대부분이 철 결핍성 빈혈이다. 임신하게 되면 모체의 혈액량이 많이 증가하는데, 적혈구와 헤모글로빈의 양은 상대적으로 증가량이 적어 철이 결핍되기 쉽기 때문이다. 빈혈인 상태로 아기를 출산하면 산모가 출산, 산후 회복에 어려움을 느낄 수 있으므로 임신 초기, 중기, 후기에 보건소나 병원에서 빈혈 검사를 받는 게 좋다.

◇빈혈의 10%는 다른 질환에 의한 것일 수 있어
하지만 모든 빈혈이 철 결핍 탓은 아니다. 빈혈의 10%는 철 부족이 아닌 다른 질환 탓에 발생한다. 암과 류마티스 관절염, 크론병과 같은 만성 염증성 질환은 철분 대사의 장애를 일으켜, 혈중 철분이 부족할 때 적혈구와 혈색소 등에서 철분이 적절히 방출되지 못하게 해 빈혈을 일으킨다. 따라서 체내의 철 저장량은 풍부하지만, 혈액 속에는 철분이 부족한 상태인 것이다. 만성질환 빈혈은 원인질환을 치료하면 회복되며, 빈혈 자체는 치료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보조제로도 복용할 수 있지만, 식품으로 철분 필요량 충분히 얻을 수 있어
철분은 보조제로도 복용할 수 있지만, 식품 섭취로 충분히 필요량을 얻을 수 있으며, 보조제로 복용하는 것보다 흡수율이 더 높다. 동물성 식품 중에서는 특히 쇠고기와 쇠간 같은 붉은 육류와 달걀노른자에 철분이 많다. 동물성 식품의 철분은 식물성 식품의 철분과 건강 보조제 형태의 철분보다 생체 이용률이 높아 몸에 더 잘 흡수된다. 시금치 등의 짙은 녹색의 잎채소, 아몬드, 건포도, 건 자두 등도 동물성 식품보다는 철분 흡수율이 낮지만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비타민C는 철분을 산화시켜 흡수를 돕는다. 따라서 철분이 든 식품을 먹을 때 비타민C가 풍부한 과일을 함께 먹는 게 좋다. 반면 커피, 차, 청량음료에 들어있는 타닌 및 인 성분은 철의 흡수를 방해하므로 빈혈이 있다면 피하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