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두, 유행성이하선염(볼거리) 주의보, 예방접종 철저히

입력 2016.04.19 10:51

최근 6세 이하 미취학 아동에서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감염 예방이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봄철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증가에 대비해 예방접종 및 단체생활 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주사를 맞고 있는 아동
수두, 유행성이하선염(볼거리) 예방접종을 철저히 하라는 질병관리본부의 당부가 있었다/사진=조선일보 DB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감염병 감시 결과, 3월 말부터 6세 이하 미취학 아동에서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감염 예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예방접종을 제때 완료하면 감염병 발병을 사전에 막을 수 있고, 감염이 되더라도 가볍게 앓고 지나가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아동 보호자는 생후 12~15개월 사이에 받는 수두 저종(1회 완료)과 12~15개월과 만4~6세 때 각각 접종(총 2회) 받는 MMR (△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예방백신) 예방접종 기록을 확인해보고, 빠뜨린 접종이 있으면 완료할 것을 당부했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환자의 침, 콧물 등의 분비물(비말)을 통해 전파되는 호흡기감염병으로, 매년 4~6월, 10월~이듬해 1월 사이 환자 발생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수두는 3~6세 연령에서 발생률이 높고, 감염되면 미열을 시작으로 온몸에 발진성 수포가 1주일가량 발생한다. 유행성이하선염은 무증상감염이 20%를 차지하지만, 증상이 있는 경우 귀밑 이하선부위가 붓고 1주일가량 통증을 동반하는 특징이 있으며 3~7세, 13~18세에서 발생률이 높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단체생활을 할 때는 한 명만 감염병에 걸려도 집단 유행으로 번질 수 있다”며, “본인 건강은 물론 함께 생활하는 친구들의 안전을 위해서도 개인위생수칙을 잘 지키고, 예방접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전하며, 학부모와 교사의 관심을 당부했다.

예방접종 기록은 예방접종도우미(http://nip.cdc.go.kr) 사이트와  어플리케이션에서 보호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고, 만 12세 이하 어린이 국가예방접종 14종 (△BCG △B형간염 △DTaP △IPV △DTaP-IPV △MMR △수두 △일본뇌염(사백신, 생백신) △Td △Tdap △b형헤모필루스인플루엔자(Hib) △폐렴구균(PCV) △A형간염)과 6월 추가 예정인 자궁경부암(HPV)은 가까운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 (7천여 곳)에서 주소지에 관계없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