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스트레스, 자녀 아토피 발생 위험 높여

입력 2016.03.31 15:11

건강한 산모보다 1.4배 높아

긁는 아이모습
임신 중 스트레스를 자주 받은 산모의 경우, 자녀가 아토피에 노출될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사진=헬스조선 DB

임신 중 산모의 스트레스가 태아에게도 영향을 미쳐 아토피피부염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31일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임신 중인 산모의 우울이나 불안이 자녀의 아토피피부염 발병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산전에 우울한 산모의 경우 아토피피부염 발생위험도가 1.31배 높았다. 또 불안한 산모에게 출생한 자녀의 아토피피부염 발생위험은 1.41배로 높았다.

아토피피부염은 오래 지속되는 만성 피부염으로 대개 생후 2~3개월부터 나타나지만 영유아, 소아·청소년, 성인까지 다양한 연령대에서 나타날 수 있다. 흔히 ‘태열’이라고 부르는 영아기 습진도 아토피피부염의 초기 증상으로 볼 수 있다.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피부의 수분 증발을 막아주는 지질층이 약하기 때문에 건조해지는 특징을 보인다. 따라서 건조한 피부에 적절한 수분 공급을 해주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기 위해 목욕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피부 보습제의 경우 오히려 손상된 각질층을 통해 보습제 성분이 몸 안으로 침투해 안 좋은 영향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증상이 심할 경우는 국소 스테로이드제, 항히스타민제, 국소 면역조절제 등의 약물치료와 광선치료 등의 전문치료를 시행하기도 한다. 아토피피부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원인이 되거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 물질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기온이나 습도가 너무 높거나 반대로 낮은 환경, 급격한 온도 변화, 지나친 목욕과 피부 건조, 피부의 감염, 자극성 의복류 등 피해야한다. 3세 미만의 소아는 음식물에 의해 증상이 악화 될 수 있어 정확한 검사와 진단을 통해 음식물 섭취를 적절히 제한하며 균형 잡힌 영양 섭취를 해야 한다. 최근에는 황사, 미세먼지, 꽃가루, 집먼지 진드기, 동물 털 등도 주의가 필요하다. 영도병원 소아청소년과 박상인 과장은 “아토피피부염은 아이를 키우는 부모와 자녀 본인 그리고 주변 사람들에게까지 정서적 영향을 줄 수 있다”며 “흔히 진단 후 치료를 하다가 호전되면 치료를 중단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 다시 재발할 수 있기 때문에 인내심을 가지고 꾸준히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아토피피부염을 가지고 있는 영유아의 경우 평소 목욕을 통해 청결을 유지하고 피부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는 것과 함께 평소 입고 있는 옷이나 가지고 노는 장난감 등을 자주 세탁해주고 되도록 피부 자극이 없는 것을 사용해야한다”며 “또한 가려움을 이기지 못해 긁다보면 피부에 상처를 줄 수 있기 평소 손톱을 자주 정리해주고 정서적인 안정을 주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3월 23일 알레르기 분야 최고 저널인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 저널’의 인터넷 판에 발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