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목 칼칼하고 입냄새까지 생겼다면?

입력 2016.03.30 13:42

음식물을 삼킬 때 목안의 통증, 열감과 함께 입냄새가 지속된다면 단순 감기가 아닌 '급성 편도선염'을 의심해야한다. 특히 요즘같은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10도 내외로 크고 미세먼지나 꽃가루 등 대기 중 유해물질이 몸 속에 들어와 상기도에 염증이 생기기 쉽다. 이러한 염증 반응으로 목이 칼칼하고 붓는 증상이 나타나면 봄철 단골 계절병으로 여기거나 단순 감기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상당수는‘급성 편도선염’이다.

 

콜록거리는 남성사진
환절기에 목이 칼칼하고 입냄새가 지속되는 증상이 계속된다면 급성 편도선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사진=조선일보 DB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이 가장 많이 외래 진료를 받은 질환은 ‘급성 기관지염’으로, 2015년 한 해에만 총 1,499만명이 병원을 찾았다. 또한 급성 편도염과 급성 상기도감염 외래환자 인원도 각각 650만명, 625만명을 차지했다.  편도는 본래 입과 코를 통해 몸 속으로 들어오는 세균과 바이러스를 막는 항체를 만들어 우리 몸을 방어하는 역할을 한다. 편도선염은 목젖 양 옆의 구개편도에 발생하는 염증을 말한다. 크게 급성 편도선염과 만성 편도선염으로 구분한다.

급성 편도선염의 주요 증상은 침을 삼키거나 음식물을 넘길 때 목이 따끔거리는 통증이 심해지는 것이다. 염증으로 인해 39~40도의 고열과 두통, 팔다리 전신에 걸친 통증이 발생하고 때로는 목 옆에 작은 멍울이 만져지며 해당 부위를 누를 때 통증이 느껴질 수 있다.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귀가 찌르는 것 같은 연관통이 동반된다.  만성 편도선염은 급성 편도선염이 반복되는 것으로 편도에 지속적으로 염증이 발생해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겪는 질환이다. 목에 뭔가 걸리는 듯한 이물감이 느껴지고 침이나 가래를 뱉으면 악취가 나는 좁쌀 크기의 노란 덩어리가 나오기도 한다. 입에서는 이유 없이 냄새가 나고 마른기침, 식욕부진, 두근거림, 어깨 결림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메디힐병원 이비인후과 전문의 정용수 과장은 “편도선염은 대개 시간이 지나면서 호전되지만 감염이 지속될 경우에는 편도가 딱딱하게 굳는 편도결석으로 진행되고 편도 주위 농양이나 경부심부 감염, 패혈증 등과 같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며 “편도결석이 생기면 이물감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양치를 열심히 해도 구취가 사라지지 않는 등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겪을 수 있으므로 1년에 3회 이상 편도선염을 앓는다면 방치하지 말고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편도선염을 예방하려면 평소 수분을 조금씩 자주 섭취해 구강 인두를 건조하지 않게 관리하고 가급적 스트레스를 받지 말고, 금연·금주하는 것이 좋다.  특히 평상시 만성 편도선염, 편도비대가 있는 사람은 편도선염이 자주 발생하는 환절기에는 지나치게 피로해지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힘써야 한다. 황사와 미세먼지가 심한 때에는 황사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 후에는 손을 깨끗하게 씻고, 수시로 양치나 가글을 해서 구강을 청결히 유지하는 것이 좋다. 만약 편도선염 증상이 나타나면 초기에 병원에 내원해 의사의 처방을 받아 항생제와 진통·소염제 등의 약물로 치료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하지만 약물치료법 등 다른 방법을 충분히 시도했는데도 1년에 4~5번 이상 편도선염이 재발한다면 수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 특히 편도결석으로 진행된 만성 편도선염은 약물만으로는 증상을 개선하기 어려워 편도절제술을 권장하기도 한다. 편도절제술은 재발성 편도선염에 가장 많이 시행하는 방법으로 근본적 원인을 제거하는 확실한 치료법이다. 수술시간이 30분 정도 소요되는 비교적 간단한 수술이며 수술 후 7~10일이 지나면 회복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