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한파주의보 발령, 온열제품으로 인한 '저온화상' 주의하세요!

  • 박재민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6.01.12 16:15

    전국 한파주의보 발령으로 핫팩, 전기장판 등 온열제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하지만 자칫 부주의하게 사용한다면 '저온화상'의 위험에 노출되기 쉽다. 높지 않은 온도에도 화상을 입히는 저온화상과 겨울철 온열제품 사용할 때 주의할 점을 알아본다.

    화상은 100도 이상의 뜨거운 열에 노출됐을 때만 위험한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우리의 피부는 비교적 낮은 온도인 40~45도의 열에 장시간 노출됐을 때도 화상을 입는다. 이를 '저온화상'이라고 한다. 저온화상은 핫팩, 전기장판 등 온열제품을 장시간 사용했을 때 주로 생기는데, 특히 요즘과 같이 한파주의보 발령이 된 날에는 사람들이 온열제품을 평소보다 오래 사용하여 저온화상으로 인한 피해가 잦아진다. 또 저온화상은 고온에서 입는 화상보다 피부를 더 깊이 손상하기 때문에 위험하다.

    찜질기를 사용하는 모습
    전국 한파주의보 발령 시 사용하는 온열제품으로 인한 저온화상을 주의해야 한다./ 사진=헬스조선 DB
    겨울철 온열제품으로 인한 저온화상을 예방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우선 전국 한파주의보 발령 시 거리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핫팩은 맨살이 아닌 옷 위에 붙여 사용해야 한다. 미국화상학회에 따르면, 피부가 50도의 열에 3분만 노출돼도 화상을 입는다. 그런데 시중에 있는 핫팩 중에는 50도는 물론 70도가 넘는 제품도 있다. 따라서 핫팩은 맨살에 닿지 않도록 수건 등으로 감싸서 사용하여 맨살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

    취침 시 전기장판이나 온수 매트를 이용하는 경우에는 두꺼운 이불이나 요를 깔아야 한다. 온도는 37도 이하가 안전하다. 또 찜질기의 경우 수건을 감싸서 사용해야 하며 피부가 간지럽다면 피부 손상의 신호이기 때문에 사용을 중지해야 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