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3 풍부한 꽁치·과메기로 겨울나기

입력 2016.01.13 13:09

냉증과 열증 사이

구이, 조림, 찌개 등 꽁치는 다양한 방식으로 조리돼 식탁에 오른다. 익숙한 반찬인 꽁치, 알고 보면 각종 영양분이 풍부하다.

사진=셔터스톡
꽁치는 한국인의 밥상에 자주 등장하는 겨울철 별미다. 꽁치로 만든 과메기도 널리 알려지면서 사랑받고 있다. 꽁치는 바다물고기로 몸길이가 40cm 정도다. 몸은 가늘고 길며 등은 검푸른색이면서 배 쪽은 은백색이다. 북한에서는 공치라 불리고, 한자로는 추도어(秋刀魚)로 쓰인다. 꽁치는 한류성 어류로 산란기는 5~8월경이며, 난류와 한류가 교차하는 지역에 널리 분포한다. 10~12월경 바닷물 온도가 15℃가량일 때 동해의 동북쪽에서 서남으로 향했다가, 이듬해 난류 이동에 따라 북상한다.

DHA, EPA, 비타민 등 영양분 풍부해

꽁치는 계절에 따라 지방 함유량이 달라지는 특이한 물고기다. 여름에는 지방이 10%였다가, 겨울에 가까워지면서 20%로 높아진다. 꽁치의 지방에는 불포화지방산이 많이 포함되어 있는데, 그중에서도 동물성 오메가3인 DHA 성분이 풍부하다. 알레르기와 염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오메가3 지방산은 알파리놀렌산(α-linolenic acid)으로 들기름과 아마씨기름에 들어 있다. 하지만 알파리놀렌산은 식물성 오메가3 지방산으로 동물성 오메가3인 DHA로 전환되는 비율이 10% 안팎에 지나지 않는다. 식물성 오메가3 지방산만으로는 DHA를 충분히 섭취하기 어렵기 때문에, 꽁치 같은 등 푸른 생선을 잘 챙겨 먹는 게 좋다.

또한 꽁치에 있는 핵산도 건강에 도움이 된다. 이 성분은 항산화 기능이 있어서 섭취하면 노화와 성인병을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다. 성장기 청소년들의 여드름이나 피부 질환 예방에도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다. 꽁치의 불그스레한 부분에는 비타민이 많이 들었다. 특히 빈혈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B1과 B2가 풍부해서 임신빈혈증이 있는 사람에게 좋다. 비타민B1과 B2는 성선(생식기관 중에서 난자·정자를 만드는 기관)을 자극해 피곤하거나 양기가 부족한 남성이 먹으면 효과를 볼 수 있다.

청어 말린 과메기, 비린내 없어 먹기 좋아

과메기는 꽁치나 청어를 바닷바람을 쐬면서 얼렸다 말렸다를 반복하면서 그늘에 말린 것이다. 말리는 과정에서 수분은 날아가고, DHA와 오메가3 지방산, 핵산 성분은 농축된다. 원래 과메기는 청어를 원료로 만들었으나 1960년대 이후 청어 수확량이 줄어들면서 청어 대신 꽁치로 과메기를 만들게 되었다. 과메기의 유래는 과거로 거슬러 올라간다. 동해안에 사는 선비가 서울로 과거 보러 가던 길에 배가 고파 바닷가 나뭇가지에 걸린 덜 마른 청어를 먹었는데, 그 맛이 일품이었다. 그 이후 매년 겨울철마다 청어를 반건조시켜 먹었다는 얘기가 재담집 <소천소지(笑天笑地)>에 기록되어 있다. 꽁치보다 고소하면서도 차진 맛으로, 비린내를 싫어하는 사람들도 먹기 편하다. 또한 소화력이 떨어진 사람이나 노인들의 보양식으로 권할 만하다.

TIP. 이런 사람은 꽁치 먹을 때 주의하세요

꽁치나 과메기 속에는 퓨린 성분이 많이 들어 있다. 퓨린은 요산(Uric Acid)의 원료가 되는 물질이기 때문에, 요산 수치가 높거나 통풍 있는 사람은 많이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알레르기성 피부염이 있는 사람 가운데 꽁치나 과메기에 예민한 사람이 먹으면 설사나 두드러기, 복통이 생길 수 있다. 또한 맥이 약하거나 아랫배가 찬 사람, 비린내를 싫어하는 사람도 많이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위나 장이 약한 사람은 꽁치회를 먹고 나면 대변이 묽어지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경우 구이나 찜으로 익혀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달래
김달래 한의학 박사(사진=셔터스톡)
김달래

한의학 박사이자 사상체질과 전문의로 현재 김달래한의원 원장이다. 경희대 한의과대학 교수, 사상체질의학회 회장을 지냈다. ‘냉증과 열증’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냉증치료에 대한 올바른 지식 전파에 힘쓰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