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의 얼굴' 불안장애… 공포·호흡곤란 등 증상 다양

입력 2015.11.25 06:00

불안장애 종류

유전·뇌 기능·경험따라 발병
신체 증상 탓 다른 질환 오해
방치하면 또 다른 불안 유발
일상생활 힘들면 병원 찾아야

불안장애는 다양한 얼굴을 갖고 있다. '걱정병'으로 불리는 범불안장애 외에도 공황장애, 공포증, 강박장애,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등이 불안장애에 속한다. 하지만 이런 질환들의 인식은 낮은 편이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최수희 교수는 "불안장애의 종류와 증상을 제대로 알아야 제때 병원을 찾고, 정확히 치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불안장애는 약물 치료와 인지행동치료를 병행해야 치료 효과를 제대로 볼 수 있다. 인지행동치료는 강박증 때문에 손을 반복적으로 씻는 경우, 더럽다고 생각하는 물체를 만지게 하는 등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불안장애는 약물 치료와 인지행동치료를 병행해야 치료 효과를 제대로 볼 수 있다. 인지행동치료는 강박증 때문에 손을 반복적으로 씻는 경우, 더럽다고 생각하는 물체를 만지게 하는 등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불안장애 종류별 증상

불안장애의 종류별 증상은 다음과 같다. 공황장애는 이유 없이 숨이 가빠지고 '곧 죽을 것 같다'는 공포감을 느끼는 병이다. 평생 유병률(전체 인구 중 평생에 한 번 이 병을 겪는 사람의 비율)이 5% 정도다. 가족 중 공황장애가 있는 사람에게 나타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포증은 좁은 곳, 높은 곳, 뱀, 뾰족한 물건 등 특정 장소나 대상을 접하면 극심한 공포감을 느끼는 것을 말한다. 불안장애 중 평생 유병률이 10~15%로 가장 높다. 공포증 중에서도 무대공포증(발표·연설 등을 두려워하는 병)이나 대인공포증(불특정 다수를 만나는 것을 두려워하는 병)이 많은 편이다. 공포를 느끼는 대상과 마주하면 숨이 가빠지고, 가슴이 두근거리는 등 신체가 흥분 상태에 빠진다.

강박장애는 강박감을 느껴 특정 행동을 반복하는 병이다. '집에 도둑이 들지 않게 해야 한다'고 생각해 밤새 현관문 앞을 지키는 등 다양한 양상으로 나타난다. 외상후스트레스장애는 교통사고·자연재해 같은 큰 사건을 겪은 후에 주로 생긴다. '교통사고를 다시 겪을 지도 모른다'는 공포감 때문에 차가 많은 곳에 못 가는 식의 증상을 보인다.

◇성격·뇌 기능·경험에 따라 달라

똑같이 스트레스를 받아도 왜 누구는 공황장애로 이어지고, 누구는 공포증을 앓게 되는 걸까? 중앙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선미 교수는 "사람마다 유전적인 요소, 뇌 기능, 경험 등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사고력이나 감정·행동을 조절하는 전두엽 기능이 저하되면 공황장애가, 기억에 남을 만한 특정 경험을 했다면 공포증이 잘 생긴다. 뇌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 분비에 이상이 생기면 강박장애가, 선천적으로 교감신경이 과활성화돼 있는 상태에서 큰 사건을 겪었다면 외상후스트레스장애가 생길 위험이 크다.

◇방치하면 다른 종류 불안장애 겪어

불안장애는 종류가 워낙 다양한데다가 호흡곤란·어지럼증·소화불량 등 신체적인 증상이 동반되기 때문에, 진단이 늦게 이뤄진다. 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경란 교수는 "환자가 심장내과, 호흡기내과 등 다른 진료과를 찾았다가 마지막에 정신건강의학과를 찾는 편"이라고 말했다. 공포증의 경우 서양에서는 환자가 전체 인구의 13~15%인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우리나라는 0.5%에 불과하다. 이는 환자가 병을 인지하지 못 하거나, 병을 알아도 편견 때문에 병원을 찾지 않아서 환자 수가 정확히 집계되지 않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그런데 불안장애를 방치하면 우울증이 동반되거나, 자신이 앓고 있는 유형과 다른 유형의 불안장애를 함께 겪을 수 있다. 불안장애 환자의 절반 정도가 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범불안장애 환자의 25%가 공황장애를 겪는다는 통계가 있다. 두 종류 이상의 불안장애가 생길 경우 치료가 어려워지므로, 증상 탓에 일상생활이 어렵다면 최대한 빨리 병원 검사를 받아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