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다 나았는데… 환자 30%는 '후유증' 겪는다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5.11.11 09:00

    바이러스·세균, 온몸 돌아 중이염·혈관염에 폐렴까지
    콧물 탓 기침… 축농증 생겨 면역력 키워야 피로감 줄어

    자영업을 하는 이모(40·서울 용산구)씨는 지난달 초 코감기에 걸렸다. 1주일 정도 지난 뒤 다른 증세는 다 나았는데, 기침은 멈추지 않았다. 다른 때보다 피로감도 심했다. 몸에 큰 문제가 있는 건 아닌지 걱정되는 마음에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는데, 의사는 "감기 후유증으로 후비루증후군이 왔고, 감기 때문에 몸의 면역력이 떨어져 피로감도 심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씨는 감기에도 후유증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다고 했다.

    감기 다 나았는데… 환자 30%는 '후유증' 겪는다
    감기 환자의 20~30%가 감기 후유증을 겪는다. 콧물이 목으로 넘어가 기침을 유발하는 후비루증후군은 대표적인 감기 후유증이다. / 사진=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비교적 가벼운 질환으로 여겨지는 감기에도 후유증이 있다. 감기를 앓은 뒤 전에 없던 신체 증상이 생겼다면 감기로 인해 생긴 후유증일 수 있다. 순천향대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병욱 교수는 "감기 환자의 20~ 30%가 다양한 감기 후유증을 앓는다"며 "가벼운 병이라고 소홀히 관리하면 안 되고, 감기에 걸렸을 때부터 증상 관리를 잘 해야 후유증으로 이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러스·세균 탓, 염증질환 생겨

    감기에 걸리면 염증질환이 잘 생긴다. 유병욱 교수는 "감기 바이러스가 이관(耳管)을 통해 귀로 들어가면 중이염, 혈관을 타고 돌다가 미세혈관에 염증을 일으키면 혈관염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이런 질환은 주로 어린 아이에게서 잘 나타난다. 중이염을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청력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감기 후 귀에서 진물이 나거나 귀가 아프면 검사를 받는 게 좋다. 혈관염 증상은 주로 하체의 피부 발진으로 나타난다. 수 주 안에 낫지만, 가려움증 같은 증상이 동반된다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게 좋다.

    비교적 심각한 염증질환이 올 수도 있다. 감기 때 면역력이 떨어진 틈을 타 기도에 머물던 연쇄구균이 혈액을 통해 퍼지면 심장판막증, 관절염, 사구체신염, 폐렴 등으로 이어진다. 열이 나거나, 다리가 붓거나, 소변이 진한 갈색으로 나오거나, 관절통이 생긴다. 심하면 사망할 수 있으므로, 항생제·스테로이드제 등을 써서 염증이 퍼지기 전에 빨리 치료해야 한다.

    ◇감기 때 콧물 많아져 만성 기침

    감기 후 지속되는 기침도 대표적인 감기 후유증이다. 감기가 다 나은 후에도 기침을 하는 이유는 대부분 콧물 때문이다. 바이러스의 공격 탓에 코 점막이 약해지면 콧물이 과다 생성되고, 그 콧물이 후두(목구멍의 입구)점막을 자극해 기침이 유발된다. 순천향대서울병원 이비인후과 신재민 교수는 "감기 후에 콧물이 목 뒤로 넘어가는 후비루증후군, 축농증 등이 가장 흔하게 생긴다"며 "이런 질환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기침 때문에 점막이 점점 더 약해져 기침이 심해지는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감기를 앓고 난 후 기침이 2주 이상 지속되면 원인을 파악하고, 항생제·스테로이드제 등을 써서 빨리 병을 고쳐야 한다.

    ◇이유 없는 피로감도 감기 후유증

    이유 없이 피곤하거나 한 달 정도 감기가 지속되는 것도 감기 후유증의 하나다. 이는 면역력이 떨어진 게 원인으로,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게 가장 좋은 치료법이다. 감기 바이러스가 몸속에 들어와 있는 1~2주 동안 면역세포는 힘을 많이 쓴다. 이로 인해 감기가 다 나은 후에도 1주일 정도는 몸속 에너지가 부족해 피로감을 잘 느낀다. 그 사이에 새로운 감기 바이러스가 침입해 또다시 감기에 걸리기도 한다. 감기가 안 낫는다고 오해할 수 있지만, 사실은 새로운 감기에 걸리는 것이다.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박현아 교수는 "이럴 때는 면역세포가 힘을 낼 수 있도록 충분히 숙면하고, 비타민B·C를 섭취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감기 바이러스

    주로 리노바이러스·코로나바이러스 등이 감기 바이러스로 꼽힌다. 코·입·목 등 호흡기 점막에서 활동하면서 콧물·인후통·기침 등을 유발한다. 특별한 치료 없이도 1주일 정도 지나면 바이러스가 저절로 사라지지만, 충분한 휴식을 취하거나 수분·영양분 섭취 등을 통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 Copyt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