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의 역설 "뇌경색 환자, 뚱뚱할수록 중증 뇌경색 위험 낮다"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5.08.11 09:53

    비만이 만병의 근원으로 알려져 왔지만, 뇌경색 환자에 있어서는 중증 뇌경색 발생률을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이승훈 교수, 부천성모병원 신경과 김예림 전임의 연구팀은 2002년 10월부터 2013년 5월까지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급성 뇌경색 환자 2670명을 비만도(BMI)에 따라 5개 그룹으로 나눈 후, 입원 시 초기 뇌경색 강도(NIHSS 점수)를 분석했다. NIHSS는 뇌경색 환자의 의식, 신경학적 기능, 운동, 후유증 등을 평가하는 척도로, 연구진은 0~7점은 경증, 8점 이상은 중증 뇌경색으로 판단하고 분석했다.

    그 결과, 비만도가 21.2kg/m2 이하 그룹의 중증 뇌경색 발생률이 100%라고 했을 때, 21.2~23.0kg/m2 그룹은 65%, 23.1~24.5kg/m2 그룹은 48%, 24.6~26.2kg/m2 그룹은 39%, 26.3kg/m2 이상 그룹은 31%였다. 즉, 비만도가 높을수록 중증 뇌경색 발생률이 낮았던 것이다. 이는 환자의 예후에도 영향을 미쳐, 비만도가 높은 환자일수록 치료 3개월째 예후가 좋았다. 그러나 이는 단순히 비만도가 높아서라기보다는 비만도가 높을수록 중증 뇌경색 발생률이 낮아서 예후가 좋았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최근 ‘비만의 역설 (obesity paradox)’ 이라는 가설을 뒷받침하는 많은 연구가 발표되면서, 일반적인 상식과 달리 비만 환자가 정상 체중의 환자보다 오래 산다는 다양한 연구들이 제기되고 있다. 비만 환자가 정상 체중의 환자보다 뇌졸중 발생 후 생존기간이 더 길다는 비만의 역설도 보고되고 있다. 기존의 의학적 상식과 비만의 역설은 아직도 다양한 질환에서 보고되며 검증 과정에 있지만, 발생기전은 뚜렷하지 않다. 단순히 뚱뚱할수록 오래 산다고 치부하기엔 아직 우리가 모르는 맹점이나 숨겨진 의학적 현상이 있을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이 연구는 비만이 직접적으로 생존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뇌졸중의 중증도에 영향을 미쳐 생존율이 결정됨을 주장하는 첫 연구 결과다. 이승훈 교수는 “대혈관의 동맥경화나 심장질환에 의한 색전일  경우 뇌경색이 심하게 오는 경우가 많으나 비만 환자들은 경미하게 발생하는 소혈관 폐색에 의한 뇌경색이 많다”며 “이는 지방세포와 염증성 사이토카인과의 관련성이 있을 가능성과 비만한 환자가 더 적극적으로 뇌혈관 위험인자를 조절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뇌졸중은 허혈성 뇌졸중과 출혈성 뇌졸중으로 나뉘는데, 뇌경색은 허혈성 뇌졸중을 일컫는다. 뇌졸중으로 입원한 국내 환자를 분석한 결과, 2000년 전체 뇌졸중 중 허혈성 뇌졸중이 64.7%, 출혈성 뇌졸중 35.3%인 반면, 2009년에는 각각 76.1%, 23.9%로 나타나 허혈성 뇌졸중의 비율이 늘고 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 뇌졸중 관련 사망률은 줄고 있지만,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은 전체 사망의 약 10%를 차지한다. 이는 암에 이어 사망원인 2위이며, 단일 장기 질환으로는 사망 원인 1위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세계적 권위의 영국의학저널 그룹(British Medical Journal Group)이 출판하는 국제 학술지 '신경학, 신경외과학, 정신의학 저널(Journal of Neurology, Neurosurgery & Psychiatry)' 최신호에 게재됐다.

    • Copyt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