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길 수 없는 목주름, 자외선차단제·베개로 없애는 법

입력 2015.05.25 09:00

스마트폰 많이 보는 젊은층도 위험

목주름은 나이가 들면 누구나 생긴다. 그런데 스마트폰을 많이 쓰는 젊은층에게도 목주름이 많이 나타난다고 한다. 왜 그런 걸까?

목은 얼굴보다 피부가 얇고 피하지방이 적고 움직임이 많아 주름이 잘 생긴다. 특히 스마트폰을 이용할 때 고개 숙이는 자세를 반복적으로 오래 유지하면 깊은 목주름이 만들어지기 쉽다.

한 여성이 거울로 목 주름을 보고 있다.
한 여성이 거울로 목 주름을 보고 있다./사진=조선일보 DB

목주름을 예방하려면 평소 목까지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야 한다. 자외선은 피부 노화 원인 중 80% 이상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또한, 급격하게 체중이 줄면 목주름이 더 잘 생길 수 있어 출산 전후나 다이어트 전후에 더욱 꼼꼼하게 발라줄 필요가 있다.

목을 잘 씻어야 한다. 잘 씻지 않으면 각질이나 노폐물이 쌓여 피부가 빨리 노화된다. 다만, 때수건으로 심하게 문지르면 피부가 얇아져 탄력이 없어지므로 얼굴을 세안하듯 조심스럽게 닦아내야 한다.

잠잘 때 너무 높은 베개를 사용하지 않도록 하자. 너무 높은 베개는 혈액 순환을 방해할 뿐 아니라 목 근육이 긴장된 상태로 오래 지속하게 해 목주름을 만든다. 올바른 베개 높이는 누웠을 때 몸이 수평이 될 정도다.

책을 보거나 텔레비전을 볼 때 비스듬히 눕는 자세, 턱을 괴는 자세도 목주름을 유발한다. 목을 바로 편다는 느낌으로 항상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