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 먹으면 대장암 발병 위험 낮아져… 다른 효능은?

  • 우준태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5.05.13 10:16

    식탁에 호두가 널려있다.
    식탁에 호두가 널려있다./사진=조선일보 DB

    호두의 효능에 대한 연구는 끊임없이 이뤄져 왔다. 최근엔 호두가 대장암 발병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하버드 의과대학 부속 베스 이스라엘 디컨니스 병원의 크리스토스 만조로스 교수팀은 호두가 포함된 식단이 대장암세포의 유전자를 변이시켜 암세포의 성장 속도를 늦춘다는 동물 실험 연구 결과를 '영양생화학 저널'을 통해 발표했다.

    연구에서는 먼저 실험 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1일 성인 호두 섭취 권장량의 2배인 호두 2온스(56.7g)가 포함된 먹이를, 다른 한 그룹에는 호두가 포함되지 않은 유사한 먹이를 공급했다. 연구팀이 총 25일 동안 매일 2회씩 먹이를 제공한 결과, 호두를 섭취한 실험 쥐 그룹의 주요 마이크로 리보핵산이 대장암 세포의 염증·혈액 공급·확산에 영향을 미쳐 대장암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호두를 섭취한 실험 쥐의 세포 내 오메가-3 지방산 수치가 호두를 섭취하지 않은 쥐보다 10배 높았으며, 오메가-3 지방산 수치가 높을수록 종양 크기가 작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한 호두를 섭취한 실험 쥐의 암세포 성장 속도가 호두를 섭취하지 않은 실험 쥐 보다 현저히 느려졌는데, 이는 알파리놀렌산이 대장암의 진행 억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크리스토스 만조로스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호두 섭취가 국소 대장암 세포의 마이크로 리보핵산 발현 양상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과, 호두에 포함된 지방산이 독자적으로 혹은 다른 성분들과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대장암 세포를 억제하는 효과를 보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향후 마이크로 리보핵산을 대장암 치료 대상으로서 중요한 호두의 효능을 발견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호두의 효능은 이뿐만이 아니다. 호두에는 항염작용에 효과적인 오메가-3 지방산이 많이 들어있다. 오메가-3는 염증, 암 등을 예방하며 혈중 콜레스테롤과 혈압을 낮춰 성인병과 심장질환을 줄이고 활성산소가 콜라젠을 공격하는 것을 막는 등 노화방지 효과가 있다. 하루 호두 권장량(25g)을 먹으면 오메가-3 지방산을 2.5g가량 섭취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