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좀 물리치는 생활습관, 발 씻는 법만 바꿔도 효과 본다?

  • 우준태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5.05.04 10:16

    무좀 물리치는 생활습관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무좀은 피부의 겉 부분인 각질층이나 머리털, 손톱, 발톱 등에 곰팡이균이 침입해 피부병을 일으키는 질환을 일컫는다. 따뜻하고 축축한 곳을 좋아하는 무좀은 주로 하루 종일 꽉 맞는 구두를 신고 일하는 사람, 습도가 높은 곳에서 생활하거나 땀이 많이 나는 사람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무좀은 요즘과 같이 날씨가 더워지는 시기에 증가한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무좀 진료 환자를 분석한 결과, 무좀 환자는 2009년 약 78만 명에서 2013년 약 83만 명으로 연평균 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무좀 환자는 기온이 따뜻해지는 5월부터 늘기 시작해 7~8월에 최고조에 이르렀다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무좀 환자가 발가락에 통증을 느끼고 있다.
    무좀 환자가 발가락에 통증을 느끼고 있다./사진=조선일보 DB

    무좀은 가족, 주변인에게 쉽게 전염되므로 일상생활 속에서 꾸준한 관리와 치료가 필요하다. 무좀 물리치는 생활습관으로는 먼저 항상 발을 깨끗하게 씻고 통풍이 잘 되게 하며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을 들 수 있다. 같은 신발을 계속 신기보다 여러 신발을 번갈아 가면서 신어 발에 습기가 차지 않도록 하고, 다른 사람과 수건과 양말을 따로 사용하는 게 좋다.

    손발톱 깎이를 소독해 사용하는 것도 중요하다. 손발톱무좀은 무좀 부위가 닿는 것만으로도 감염될 정도로 전염성이 강하기 때문이다. 가족 중 무좀 또는 손발톱무좀이 있는 경우 실내 슬리퍼를 따로 사용할 필요도 있다. 또한, 수영장이나 공중목욕탕과 같은 전염 위험이 큰 공동시설에 갈 때 개인용품을 챙겨가는 등의 노력도 필요하다.

    발을 씻을 때 헹구는 것에만 그치지 않고 발가락 사이사이를 세심하게 씻는 것도 무좀 물리치는 생활습관 중 하나다. 발을 씻으면서 관절을 움직이거나 발바닥을 주무르는 것도 무좀을 완화하는 데 효과적이다. 발을 헹굴 때 녹차, 쑥, 소금, 생강, 아로마 등을 첨가하면 무좀을 비롯한 각종 습진을 예방하는 데 좋다.

    무좀이 있는 사람은 발을 씻은 후 드라이어 등으로 물기를 충분히 말리고 파우더를 발라 주는 것이 좋다. 특히 당뇨 환자의 경우는 무좀 같은 곰팡이 질환 잘 낫지 않으므로 다른 사람에게서 균이 옮겨지거나 발에서 다른 부위로 균이 옮겨가지 않도록 특히 주의해야 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