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 산후조리원 적발, 유통기한 3년 지난 음식도…

입력 2015.03.19 13:34

유통기한을 넘긴 제품을 조리 목적으로 보관하는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산후조리원 25곳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9~27일 전국 산후조리원 575곳의 식품취급시설을 점검해 이 중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25곳에 과태료를 부과하고 시설개수 명령을 내리는 등 행정 처분했다고 19일 밝혔다.

적발된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적발된 25곳의 산후조리원 중 19곳이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조리용으로 보관 중이었고, 유통기한이 3년 4개월이나 지난 제품을 보관하다 적발된 곳도 있었다.

조리장의 위생 취급 기준을 위반한 업소가 3곳, 시설기준을 어긴 업소가 2곳이었으며 냉장 제품을 상온에서 보관하다가 적발된 업소도 1곳 적발됐다.

점검을 받은 산후조리원은 총 575개 업소 중 50인 이상 산후조리원이 92개 업소, 50인 미만 산후조리원은 483개 업소였다. 50인 이상 산후조리원 92개 업소 중에서는 10곳(10.9%)의 산후조리원이 적발됐으며. 50인 미만 산후조리원은 483개 업소 중 15곳(3.1%)이 적발됐다.

식약처는 "이번에 적발된 산후조리원에 대해 3개월 내 재점검을 실시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것이며, 하반기에도 산후조리원의 식품위생 관리를 중심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위생점검 결과 위생 점검 위반업소 내역은 다음과 같다.

위생점검 결과 위생 점검 위반업소 내역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