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십견에 좋은 체조, 어깨 통증 느껴질 땐 ‘이 동작’이 좋아!

  • 허다민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5.02.16 10:17

    오십견에 좋은 체조가 관심을 받고 있다. 50대에게 많이 발병하던 어깨 통증 질환인 오십견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오십견에 좋은 체조가 인기를 끌고 있다. 오십견에 좋은 체조는 오십견으로 인한 어깨 통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오십견은 관절 막에 염증성 변화가 발생해 신축성이 없어지고 어깨관절 운동에 어려움이 따르는 질환이다. 초기엔 전혀 인지하지 못할 만큼 이상 증세가 나타나지 않다가 계속 진행되면 이로 인해 점점 어깨 전반에 통증이 오기 시작하고 움직이기 힘들게 된다.

    오십견에 좋은 체조 동작 캡처 화면
    사진=네이버 캐스트 캡처

    최근에는 다양한 스포츠 활동이나 스마트폰, 컴퓨터의 장시간 사용 등으로 오십견을 호소하는 연령대도 낮아지고 있다. 오십견으로 어깨에 통증이 느껴질 때는 환자 스스로 하는 체조가 치료에 도움이 된다. 오십견에 좋은 체조를 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양손을 깍지 끼고 가슴 앞에 모았다가 손바닥이 바닥으로 향하도록 아래로 뻗는다. 다시 양손을 가슴으로 가져온 뒤 앞으로 뻗은 채 상체를 좌우로 들어준다. 뻗었던 양손을 다시 가슴으로 가져와 손바닥이 하늘로 향하도록 위로 뻗은 뒤 상체를 좌우로 숙여 준다. 오른손으로 왼쪽 어깨를 잡고 팔을 크게 돌려준다. 반대쪽도 같은 방법으로 돌려준다. 마지막으로 양발을 왼쪽 옆으로 가지런히 한 채로 목 뒤에 깍지를 끼고 상체를 왼쪽으로 틀었다가 돌아와 오른쪽으로 숙이는 동작을 서너 번 반복한다. 발의 방향을 바꿔서도 반복해준다.

    체조로도 통증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이른 시일 내에 병원을 가서 치료받는 게 좋다. 오십견 초기라면 약물요법과 찜질·운동과 같은 보존적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지만, 손상이 심하게 일어난 된 후 병원을 찾게 되면 관절내시경 수술을 받아야 할 수도 있다.

    오십견으로 인한 통증과 관절 범위 제한이 심하면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나 팽창주사가 도움이 된다. 치료와 함께 체계적이고 규칙적인 운동을 병행하면 빠른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