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럼증 가장 흔한 원인인 '이석증' 빠르게 호전시키려면…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5.01.07 10:28

    바로 누워서 고개만 돌리는 '에플리'가 효과 좋아

    우측에서 이석증이 발생했을 경우의 ‘에플리’ 이석치환술 시행 장면. 단계별로 어지럼증이 없어질 때까지 자세를 유지하거나 약 30초간 유지한다

    어지럼증의 가장 흔한 원인질환인 이석증에 가장 효과적인 치료방법이 밝혀졌다.

    이석증이란 귀 안의 퇴행성 조직파편인 이석이 떨어져 나와 귓속 평형기관을 자극해 어지럼증이 나타나는 질환이며, 머리를 움직일 때마다 1분 이내의 심한 어지럼이 반복되는 게 특징이다.

    대부분의 이석증 치료는 자세에 변화를 줘서 이석의 위치를 자극이 덜한 곳으로 옮기는 이석치환술을 통해 이루어진다.

    하지만 이석치환술의 여러 방법 중, 어느 치료법이 더 효과적인지에 대한 연구 결과가 없어 시술자의 선호도에 의존해 치료방법을 선택해왔다.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 박홍주 교수는 최근 국내 10개 병원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이석치환술별 치료효과를 비교한 결과, 하늘을 보고 바르게 누워서 고개만 돌리는 ‘에플리(Epley)’가 상반신 전체를 움직이는 ‘시몽(Sememt)’보다 어지럼증 치료에 효과적이었다.

    그동안은 반듯하게 누운 상태에서 고개만 뒤로 젖힌 채 이석의 이동을 위해 고개를 각도에 맞춰 돌리는 ‘에플리’와, 바르게 앉아서 병변이 없는 쪽으로 고개를 돌린 뒤 상반신만 옆으로 누웠다가 상반신 전체를 빠르게 반대편으로 움직이는 ‘시몽' 중 시술자의 선호도에 따라 시행을 결정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99명의 환자를 대조군을 포함한 세 팀으로 나누었고, 36명의 환자에게는 에플리를, 32명의 환자에게는 시몽을 시행해 시행 차수 및 기간 경과에 따른 치료결과를 비교했다.

    1회 시행 직후 에플리는 64%의 환자가 어지럼증이 호전된 반면, 시몽은 34%로 나타났으며 2회 시행 직후에는 에플리를 시행한 83%의 환자가 호전되었으나 시몽은 56%에서 효과가 있었다.

    하루가 지난 후의 어지럼증 치료효과를 비교해보면 에플리는 92%, 시몽은 56%가 호전되었고, 일주일이 지난 후의 치료효과는 에플리가 94%, 시몽이 69%로 나타나, 시행 직후의 치료 효과뿐만 아니라 하루 경과, 일주일 경과도 에플리가 훨씬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는 이석을 자극이 덜한 곳으로 옮기는 이석치환술의 방법별 시행결과를 명확히 비교한 자료가 없어 시술자의 주관적인 판단에 따라 선택했지만, 이번 연구가 치료법 선택에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는 서울아산병원을 비롯해 부천순천향병원, 명지병원, 강북삼성병원, 건국대병원, 경희대병원, 한림대병원, 강원대병원, 부천성모병원, 조선대병원, 강릉아산병원 등 국내 11개 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 박홍주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가장 효과적인 치료 방법을 제시한 연구로, 한 번의 에플리 이석치환술 시행으로 64%의 환자에게서 즉각적인 증상 호전이 나타나고, 1주일 후에는 94%의 환자가 증상의 호전을 얻을 수 있다.”며 “가만히 있을 때엔 증상이 없더라도 자세를 움직일 때마다 수 초에서 1분 내외의 심한 어지럼증이 반복적으로 느껴지면 이석증을 의심하고, 이비인후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논문은 이비인후과 저명 영문 학술지 ‘청각학과 신경이과학(Audiology&Neurotology)’ 온라인 최신호에 게재됐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