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없는 피로감, 수분 섭취에 신경써야 할 때!

    입력 : 2014.12.11 13:00

    충분히 쉬었는데도 피로가 해소되지 않는다면 수분 섭취에 신경써보자.

    수분은 신체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물이 부족하면 몸의 대사 작용이 줄고, 여러 가지 대응 능력도 떨어진다. 수분이 만성적으로 부족해지면 만성피로와 어지럼증, 소화불량, 변비, 집중력 저하, 수면 장애, 관절통, 비만 등이 나타난다고 한다.

    여성이 물을 마시고 있다
    조선일보 DB

    만성탈수는 수분 부족 현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되는 상태를 말한다. 이는 단시간에 수분을 소실하는 급성탈수나 병적인 탈수증세와는 다르다. 격렬한 운동 뒤 느끼는 목마름, 술 마신 다음 날 느끼는 갈증은 급성탈수에서 일어나는 증상이다. 만성탈수는 목마른 증상이 없어 자신이 탈수 증세에 빠져 있다는 것을 인식하지 못한다.

    만성탈수를 해결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몸에 흡수되는 물을 마시면 된다. 흡수되는 물은 아무 것도 섞이지 않은 순수한 물이다. 하루에 마시는 물의 적정량은 체중에 30을 곱한 양이다. 60㎏인 사람은 하루에 1800mL(1.8L)의 물을 마시면 된다. 물은 한꺼번에 마시는 것보다, 200ml씩 나눠 마시는 게 좋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