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짜증나고 무기력… 월요병 아닌 '겨울 우울증'일 수도

  • 허다민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4.12.08 10:00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됐다. 겨울에는 정신건강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 의학전문가들은 겨울이 '계절성 우울증'이 호발하는 시기라도 말한다. 사람들은 왜 겨울에 유독 우울해질까?

    햇빛은 우울증에 큰 영향을 미친다. 만족과 행복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인 세로토닌은 햇빛에 의해 생성된다. 그 때문에 상대적으로 햇빛에 노출되기 어려운 겨울에는 여름보다 우울증 환자가 더 많다.

    우울증이 생기는 가장 대표적인 원인은 스트레스이다. 스트레스와 짜증이 악화되면 뇌의 신경전달회로가 손상된다. 이때 감정을 조절하는 세로토닌의 분비량이 줄어 우울증이 유발된다. 겨울에는 햇빛으로 세로토닌을 생성하던 시간까지 줄면서 우울증이 더 잘 유발된다. 겨울 우울증은 불안증세, 기력의 감퇴, 사회적 활동의 위축, 일상생활에 대한 흥미 저하, 체중 증가 등을 낳는다.

    겨울 우울증을 극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햇빛에 많이 노출되는 것이다. 비교적 따뜻한 낮에 30분 정도 산책과 일광욕을 해주면 무기력함에서 벗어날 수 있다. 여유가 있어 산책 시간을 조금 더 늘리면 몸에 필요한 운동량까지 채울 수 있다.

    음식으로도 우울증을 극복할 수 있다. 생선 속의 오메가3 지방산은 우울한 증상을 경감시키는 역할을 한다. 오메가3 지방산은 연어, 청어, 정어리, 참치 등에 많다. 브라질 너트, 표고버섯 등은 불안하고 짜증나는 기분에서 벗어날 수 있게 도와준다. 저지방 커티즈 치즈, 견과류, 닭고기 등에는 세로토닌을 증가시켜주는 아미노산인 트립토판이 많이 들어 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