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이상 지속되는 무릎·어깨·발목 통증, 관절·인대·힘줄 손상이 원인

  •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4.12.03 07:30

    근육통과 관절통 구별법

    무릎, 어깨, 발목 등 신체 접합 부위에 통증이 생기면 빠른 치료를 위해 원인을 정확히 찾아야 한다. 단순 근육통인지, 관절·인대·힘줄 손상으로 인한 통증인지 구분하는 방법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가벼운 근육통은 휴식만 취해도 낫지만, 관절이나 관절에 붙어있는 인대·힘줄 손상으로 인한 통증은 그냥 놔둘 경우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근육을 지나치게 많이 사용해 생기는 근육통은 휴식을 취하면 2주 안에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중앙대병원 재활의학과 이상윤 교수는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통증이 심하다면 근육이완제나 진통소염제를 사용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관절·인대·힘줄에 생기는 통증은 근육통과 달리 2주 이상 지속된다. 아픈 부위를 눌렀을 때 말랑말랑하지 않고 단단한 뼈가 만져진다면 단순 근육통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주로 노화로 인한 연골 손상이나 외상(外傷) 때문에 나타난다. 이상윤 교수는 "근육은 우리 몸에서 혈액 공급이 가장 왕성해 회복 속도가 빠른 반면, 관절·인대·힘줄은 근육보다 혈관이 적게 분포돼 휴식만으로 낫기 어렵다"며 "방치하면 조직이 변형돼 통증이 더욱 심해지므로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절에 이상이 있다면 약물치료·물리치료·주사치료 등을 시행해야 한다. 인대·힘줄이 손상됐다면 보통 기브스 등으로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며, 프롤로세라피(손상된 인대·힘줄에 포도당을 주입하는 시술) 같은 주사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 정도가 심하면 수술을 고려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