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반변성이란, 사물 찌그러져 보여… 예방법은?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4.11.03 06:00

    황반변성 환자 증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11월 11일 '눈의 날'을 맞아 최근 5년간(2009~2013년)의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심사 결정 자료를 이용해 황반변성에 대해 분석한 결과, 진료 인원은 2009년 약 11만2000명에서 2013년 약 15만3000명으로 5년간 약 4만1000명(36.6%)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증가율은 8.1%였다. 진료 인원을 성별로 비교해 보면, 여성이 남성에 비해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2013년 기준으로 70세 이상 구간의 진료 인원이 전체 진료 인원의 50.6%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60대 28.2%, 50대 14.6% 순으로 많았다. 노화가 황반변성을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조선일보 DB
    노화에 따른 눈 질환 설명 그래픽

    황반변성이란 안구 내(눈의 안 쪽 망막의 중심부)의 물체를 선명하게 볼 수 있게 해주는 신경조직인 황반부에 변성이 일어나는 질환이다. 시력이 감소하거나 사물이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이 생긴다. 황반변성은 크게 비삼출성(건성)과 삼출성(습성)으로 나뉘는데, 삼출성 황반변성의 경우 시력저하에 크게 영향을 미치며 그대로 방치할 경우 실명에 이르기도 한다.

    황반변성은 나이가 들수록 잘 생기며, 가족력, 인종, 흡연 등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하경 진료심사평가위원은 “황반변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정기적인 망막검사를 받고, 일상생활에서는 금연, 강한 자외선 밑에서 선글라스 착용, 건강한 식습관으로 항산화 작용 높이기 등을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