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피부 건강, 피부 타입별 관리로 지킨다

    입력 : 2013.10.01 09:00

    일교차가 크고 건조한 바람이 불면 피부의 수분 함량이 줄어서 피부가 건조해지기 쉽다. 그러면 피부 결이 거칠어지고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기 쉽다. 가을철 촉촉한 피부를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각질 제거와 수분 공급이 중요하다. 피부 타입에 따라서도 관리법이 각기 다르다. 가을철 피부 타입별 피부 관리 방법에 대해서 알아본다. 

    한 여성이 얼굴에 화장품을 바르고 있다.

    ▶지성피부:산뜻한 젤이나 로션 타입 제품 사용을=지성피부는 피지분비선이 발달해서 피지분비량이 많으며, 모공이 넓고 번들거리는 피부 특성을 갖고 있다. 피지분비량이 많은 지성피부는 자주 번들거리기 때문에 철저한 세안이 가장 중요하다. 과잉피지로 모공이 막히거나 각질이 두껍게 쌓이면 피부트러블이 생기기 쉬우므로 이중 세안을 철저히 한다.

    지성피부의 경우 끈적임이 많은 제품보다는 산뜻한 젤 타입이나 로션 타입의 클렌징 제품을 사용하고, 주 1회 정도 딥클렌징, 스크럽을 통해 각질을 제거해준다. 클렌징 후에는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유분기가 적은 수분크림을 사용하도록 하고, 화장품의 경우에는 오일프리 제품을 사용해 지나친 유분이 공급되는 것을 예방해주는 것이 좋다.

    ▶중성피부:유수분 밸런스 맞춘 기초관리 중요해=건성과 지성 중간으로 가장 이상적인 피부다. 중성피부의 이상적인 관리법은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주는 것이다. 중성피부는 평상시 기초손질을 충실하게 하는 것만으로도 건강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중성피부는 수분과 유분이 적당히 있는 피부지만 가을처럼 건조한 계절에는 건조함을 띠게 된다. 수분과 유분을 적절히 공급하되 너무 유분이 지나치면 얼굴에 뾰루지 등 트러블이 나기 쉽기 때문에 기초 화장품을 고를 때 샘플을 사용해보고 피부타입에 맞는 제품을 선택한다. 주 1~2회 마사지 팩 등을 해주는 것도 수분 관리에 도움이 된다. 

    ▶건성피부:알코올 성분 들어 있는 제품은 피해야=유수분이 부족한 건성피부는 다른 피부타입 보다 더욱 쉽게 건조해져 가을철 피부 노화가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 건성피부는 다른 피부타입보다 각질세포의 생성이 많기 때문에 일주일에 1회 정도 각질 관리가 필요하다. 스크럽 제품은 피부에 자극이 가지 않도록 알갱이가 미세한 스크럽제를 이용하며 이마, 코, 볼, 턱 등 얼굴 전체를 부드럽게 마사지 하듯 세안해준다.

    세안 후에는 로션이나 크림 등으로 피부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해주도록 한다. 단, 화장수를 사용할 경우 알코올이 들어있는 화장수는 건성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만들므로 알코올이 없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스크럽 후에도 각질 세포가 들떴다면 에센스나 오일을 가볍게 두드리듯 바르면서 가라앉히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수분 공급에 도움을 주며, 주 2회 정도 수분 공급팩을 사용하는 것도 좋다.

    ▶복합성피부:T존 중심으로 꼼꼼히 각질관리를=복합성피부는 U존(양쪽볼, 턱, 눈 주위) 부위는 각질이 얇고 건성이며 T존(이마, 코) 부위는 각질이 두껍고 피지가 많은 피부 특징을 갖고 있다. 복합성피부의 경우 복합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세안 시에는 얼굴의 T존과 같이 쉽게 번들거리고 끈적거리는 부분부터 씻고 건조하기 쉬운 볼이나 눈가는 마지막에 살짝 닦아 주는 것이 좋다. 스팀 타월을 이용해 얼굴을 감싸면 모공이 열려 노폐물과 각질이 쉽게 떨어져 나갈 수 있다. 세안 후 건조함이 많이 느껴지는 눈 주위나 입 주위에는 보습력이 높은 크림을 발라주고 얼굴 전체에는 유분이 적게 함유된 로션이나 수분 에센스를 발라준다.

    ▶민감성피부:클렌저는 천연 성분 제품이 좋아=피부가 민감한 편이라면 최대한 자극이 적은 클렌저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성분을 꼼꼼하게 따져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는 계면활성제 등의 성분대신 천연 성분이 함유되어 있는 클렌징 제품을 선택하는 것을 권장한다. 민감성 피부는 외부 자극에 약하므로 1~2주에 한 번 알갱이가 없는 각질 제거제로 부드럽게 마사지 해 스크럽을 해주며, 클렌징 시에는 손바닥을 이용해 충분한 거품을 내 준 뒤 얼굴 전체를 살살 문지르며 마사지 해주듯 세안해주는 것이 피부에 덜 자극적이다.

    그랜드피부과 노인호 원장은 “민감성 피부는 화장품을 선택할 때 알코올이 다량 함유된 토너, 떼어내는 팩, AHA(alpha-hydroxy acid)나 레티놀 등의 기능성 화장품, SPF(sun protection factor)가 높은 자외선 차단제, 인공색소와 향이 첨가된 화장품의 사용을 피하는 것이 좋다"며 "사용 전 노출이 적은 팔 안쪽에 소량으로 발라본 뒤 테스트 해보고 이상이 없으면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