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량 폭탄 '추석 음식 한 끼' 칼로리코디로 낮추세요

입력 2013.09.12 15:20

추석 명절 음식이 담겨진 모습
사진=조선일보 DB

추석 차례 음식을 한 끼만 먹어도 하루 열량 권장량의 3분의 2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쌀밥 한 공기와 동그랑땡, 화양적, 잡채, 고사리나물, 배추김치를 먹은 후 후식으로 깨송편과 단감을 먹는다면 전체 열량은 1천 286.9kcal로 이는 하루 권장 섭취량의 2천 kcal의 약 64%에 해당한다. 이처럼 추석 연휴에는 평소보다 활동량이 적어 과식하기 쉽고, 기름에 튀기고 볶는 등 고열량·고지방 음식을 많이 섭취하게 돼 고혈압과 당뇨병 등의 위험이 뒤따를 수 있다.

식약처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개인이 하루 섭취한 음식의 열량 등 영양정보와 신체활동을 관리할 수 있는 '칼로리코디II'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당부했다.

'칼로리코디II'는 식사장애 자가진단, 식습관 평가, 비만예방 위한 만보계, 활동칼로리 계산기, 식생활지침 등이 추가된 애플리케이션이다. iOS(애플스토어), 안드로이드(T스토어, OZ스토어, 구글플레이)에서 '칼로리코디2'라고 검색한 뒤 다운로드를 하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