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택트렌즈 7개 제품, 기준치 미달로 판매 중지 당해

입력 2013.09.11 10:28

시중에 유통 중인 콘택트렌즈 17개 제품 중 7개 제품이 안전 기준치에 미달돼 판매 중지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콘택트렌즈 및 컬러 콘택트렌즈 17개 제품을 수거해 각 제품의 곡률 반경, 두께, 지름 등이 기준치에 맞는지 여부를 검사했다.

검사 결과, 지앤지콘택트렌즈의 ‘G&G BT'제품, 포비젼의 'Maple'제품을 포함한 7개 제품이 기준치 미달로 판매 중지 및 회수조치 당했다.

곡률반경은 렌즈의 구부러진 정도를 말하는 것으로, 기준치보다 크거나 작으면 안구의 각막곡률에 맞지 않아 안구에 통증, 충혈, 이물감을 일으킬 수 있다.

두께는 렌즈의 두꺼운 정도를 말하는데, 너무 두꺼우면 안구 속 눈물 순환을 방해해, 산소공급이 떨어져 건조감과 각막부종 등이 생길 수 있다. 너무 얇으면 시력교정이 제대로 안 되거나 렌즈가 쉽게 찢어질 수 있다.

지름은 렌즈의 크기를 나타내는 것인데, 기준치보다 크면 통증, 이물감이 생기고 기준치보다 작으면 렌즈가 안구에서 빠지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번 검사에서 기준치 미달로 판정받은 제품의 상세 목록은 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식약처는 안전한 콘택트렌즈 사용을 위해, 콘택트렌즈 구입 시 콘택트렌즈가 담겨 있는 용기의 설명서 참조문구를 반드시 읽어보고, 유효기간을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