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맞아 벌초하려는데‥ 피부를 조심하라고?

    입력 : 2013.09.05 09:00

    민족의 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미리 벌초를 다녀오려는 행렬로 집집마다 분주하다. 하지만 벌초를 하러 갔다가 햇빛 화상이나 풀독 등의 벌초 후유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피부 건강을 지키면서도 안전하게 벌초를 다녀올 수 있는 관리법으로 무엇이 있을까.  

    ▲따가운 가을볕, 일광화상 주의해야

    햇볕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화상을 입을 우려가 있다. 햇볕으로 인한 일광화상은 장시간 피부가 햇빛에 노출되어 열의 의한 피부손상으로 피부가 붉게 달아오르거나 화끈거리는 증상을 말한다. 심한 경우에는 물집이 잡히기도 한다.

    벌초 시 일광화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챙이 달린 모자를 착용하거나 가급적 긴 팔 옷을 입어주고 얼굴에는 자주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일광화상을 입은 후라면, 차가운 물이나 얼음주머니, 알로에 등으로 찜질을 하면서 달아오른 부위를 진정시키는 것이 좋다. 특히 피부 진정효과가 있는 감자나 수분공급에 효과 좋은 오이 팩으로 열기와 통증을 가라앉혀주는 것도 방법이다. 만약 물집이 잡혔다면 2차 감염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억지로 터트리지 않도록 하며 피부과 전문의와 상의해 치료 받는 것이 좋다. 

    ▲SPF 30 이상 자외선 차단제, 2~3시간 덧발라야

    가을볕은 봄볕보다 일사량이 적고 자외선 지수도 낮지만 한 낮에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면 피부가 손상되기 십상이다. 가을 자외선은 피부의 수분 증발을 유도해 피부가 건조해지고 기미, 주근깨, 잔주름 등을 형성하는 주범이 된다.

    두 세 시간 짧은 시간 동안 벌초를 한다고 해도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여름철과 똑같이 SPF 30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얼굴과 목 등에 꼼꼼히 바르고 2~3시간 마다 덧바르는 것이 효과적이다.

    햇빛에 의한 화상 외에 기미와 잡티, 주근깨와 같은 색소질환 증상이 심해졌다면 미백치료를 고려해보는 것도 좋다. 색소질환에는 IPL이나 레이저토닝과 같은 시술이 효과적이다.

    그랜드피부과 김지현 원장은 “레이저토닝은 피부에 열손상을 최소화 하면서 진피 속 멜라닌과 멜라닌소체를 선택적으로 제거해 피부를 맑게 개선해 주는 시술이다. 레이저 빛이 피부에 노출되는 시간을 짧게 하여 피부 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하고, 피부 속 깊은 진피층의 색소를 선택적으로 파괴해 기미, 잡티, 주근깨 등 복합적인 색소질환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긴 옷 입어 접촉성 피부염 예방해야

    벌초를 하려고 산에 오르거나 벌초를 하는 중간에는 풀과 나무 등에 피부가 스치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 가려움증과 함께 피부가 부풀어 오르는 접촉성 피부염에 걸릴 수 있기 때문이다. 접촉성 피부염은 피부가 외부의 물질과 닿아 염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일종의 알레르기 반응으로 주로 은행나무, 옻나무 등에 의해 발생하게 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반팔 옷이나 반바지보다는 긴 옷을 입어 풀과 나무가 바로 피부에 스치지 않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만약 접촉성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면 흐르는 물에 씻고 가능한 접촉을 피해야 한다. 보통 하루 이틀이 지나면 가라앉는 경우가 많지만 이후에도 호전되지 않는다면 피부과 전문의의 치료를 받는 것을 권장한다.

    임의로 피부 연고를 함부로 바른다면 상처부위가 확산되고 알레르기가 더 오래갈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전문의 진료 후 처방 받은 연고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 Copyt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