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맑게하는 새로운 미백 성분 2종 안전성 입증

    입력 : 2013.08.26 14:42

    '트렌자믹산' 성분 미백기능성소재 이용 가능성 및 효능 제시

    얼굴의 불규칙한 색소침착은 피부를 나이 들어 보이게 하는 주범이다.

    특히 90% 이상이 여성에서 나타나는 기미는 광대주위와 양 볼에 잘 발생하는 대표적인 색소성 질환으로 많은 여성들의 고민이다.

    색소 침착을 개선하기 위한 사람들의 관심이 꾸준히 늘고 있고, 미백 기능성 화장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발맞추어 미백 제품의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전통적으로 미백에 사용하고 있는 성분인 히드로퀴논(hydroquinone)은 자극감과 홍조가 발생하는 부작용이 있기 때문에 사용자에게 불편함 없이 도포할 수 있는 미백 성분이 필요하였다.

    이런 가운데 중앙대학교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팀이 최근 미백 성분 중에 유효하다고 알려진 나이아신아마이드(niacinamide)와 트렌자믹산(tranexamic acid)의 미백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하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나이아신아마이드는 멜라닌세포에서 각질세포로 멜라노솜(melanosome)이 운반되는 것을 억제함으로써 미백 효과를 나타낸다고 알려져 있고, 기능성 원료로 허가를 받은 성분이다. 또한 트렌자믹산은 지혈제로 플라스민(plasmin)에 의한 멜라닌세포 활성을 억제함으로써 미백 효과가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성분들이 미백 효과를 나타내면서 부작용 없이 안전할 수 있는 적정한 농도와 제품으로 만들었을 때의 안정화 여부 등은 미지수였다.

    그런데 이번 연구에서 김범준 교수팀은 나이아신아마이드와 트렌자믹산의 병합제가 색소침착 개선 효과를 보였다는 연구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김범준 교수팀은 이들 미백 성분을 사용한 실험군과 미백 성분이 포함되지 않은 대조군으로 나눠 하루 2회씩 8주간 실험군은 미백성분이 들어있는 제품을 도포하였고, 대조군에게는 색과 제형이 비슷한 미백성분이 없는 대조제품을 도포하여 피부 밝기 및 부작용 유무를 측정하였다.

    그 결과, 8주 후 대조군은 피부 색소침착의 정도를 나타내는 멜라닌 지수가 미미하게 감소한 반면 실험군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감소하였으며 치료 후 색소침착이 눈에 띄게 개선된 것을 확인하였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연구책임자인 김범준 교수는 “이번 연구는 여러 가지 미백 소재들 중에서 특히 트렌자믹산 성분이 향후 미백기능성소재로 이용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 임상시험을 통해 입증했다는 점과 향후 이러한 미백 소재들이 어느 정도의 농도와 도포횟수로 미백효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지 실제 화장품 제형을 통해 시험하여 그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을 받아 아모레퍼시픽, 태평양제약, 뉴트렉스, 중앙대병원 피부과가 공동으로 연구 진행하였으며, 오는 10월 SCI급 저널인 ‘Skin Research and Technology’에 게재될 예정이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