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에 고개숙인 남성, 성생활 활력 높이는 방법

입력 2013.07.30 09:00

여름철엔 성욕이 왕성할 것 같지만, 성욕을 좌우하는 남성호르몬 생산량이 줄어든다고 한다. 남성의 고환이 겉으로 나온 이유는 체온보다 낮은 온도에서 정자나 남성호르몬 생산력이 높아지기 때문인 것만봐도 알 수 있다. 단, 노출의 계절이다보니 성적 자극만 많을 뿐인 셈이다.

게다가 열대야 때문에 수면의 질이 떨어지면 성적 에너지도 떨어진다. 남성은 깊은 잠인 렘 수면 중에 성기에 피(영양과 산소)가 몰려 발기 능력이 향상된다. 따라서 잠을 설치는 남성은 피가 성기에 몰리는 시간이 줄어 발기 능력이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여성은 주로 여름 휴가기간에 성욕이 떨어진다. 휴가를 즐기기 위해서 생리를 조절하거나 피임을 위해 먹는 경구피임약 성분이 여성의 성욕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여름 중에도 특히 장마철에 성생활이 더 어려워진다. 습도가 매우 높아지는 장마철엔 남녀 모두 축축하고, 끈적한 것에 민감해지는데, 그러면 성행위 시 상대에게 불쾌감을 유발하는 까닭이다. 또한 땀 분비가 많아지면서 겨드랑이나 사타구니, 성기, 항문주변에 세균이 많이 번식하게 돼 악취가 심해진다.

여름철 성생활에 활력을 더하는 방법이 그러나 없지 않다. 5가지 솔루션만 지키면 여름철 건강한 성생활에 도움이 된다.

첫째, 충분한 영양 섭취와 휴식이다. 수분, 단백질, 미네랄 등을 부지런히 섭취하고, 불필요한 외부활동을 최대한 줄여 휴식시간을 확보해야 한다.

둘째, 숙면이다. 피곤하더라도 반드시 샤워를 해 깊은 수면을 유도해야 한다. 물 샤워와 보디샴푸를 이용한 비누 샤워를 번갈아 실시하면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

셋째, 습도를 낮춰야 한다. 제습기능이 있는 에어컨이 도움이 되지만 경제적으로 부담이 된다면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제습기를 사용하는 방법이 있다. 얼음이나 아이스 팩을 이용한 냉풍기는 습도를 높이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다.

넷째, 경구피임약 복용을 절제해야 한다. 편하다고 너무 쉽게 자주 복용하는 것은 성욕을 떨어뜨려 바람직하지 않다.

다섯째, 서로 이해해야 한다. 여러 상황을 고려할 때 여름철은 기본적으로 성적 욕구가 떨어진다. 사랑을 의심하거나 성행위를 재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