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면 요긴한 생활 속 응급처치법

  • 취재 최덕철 헬스조선 기자
  • 사진 조은선 헬스조선 기자
  • 도움말 박태진(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학과 과장), 홍기정(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2.11.23 11:10

    인생사, 언제 어떤 일이 우리 앞에 닥칠지 모른다. 갑자기 다치거나 몸이 아픈데 병원에 갈 수 없는 상황이라면 응급처치를 해야 한다. 생활 속에서 쉽게 겪을 수 있는 상황별 응급처치법을 소개한다. 응급처치는 말 그대로 임시방편에 불과하므로 처치 후 최대한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

    응급처치 왜 중요한가?
    위급상황 시 치료 시간이 지연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추가적인 신체 손상을 막기 위해 실시하는 것이 응급처치다. 치료 시간이 지연되면 이후에 적절한 의료 처치를 받더라도 손상 부위가 정상 기능을 회복하지 못하고 후유증을 남길 수 있다. 산소가 잘 공급되지 못하거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으면 뇌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심장이나 간 등 각종 장기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히게 된다. 특히 50~60대 남성은 각종 만성질환 등으로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가 많아 응급 상황에 처할 위험이 높다. 따라서 상황과 증상에 맞는 적절한 응급처치법을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

    Lesson 1 상황에 따른 응급처치법

    골절되었을 때
    넘어지거나 부딪쳐서 팔다리 모양이 변형됐거나, 뼛조각이 부딪치는 소리가 나거나, 외상 부위를 눌렀을 때 국소적인 통증이 느껴지면 골절을 의심할 수 있다.이때는 다친 부위를 가장 편한 자세로 고정하고 응급실로 간다. 특히 팔다리가 꺾이거나 변형된 경우 정확한 검사 없이 현장에서 무리하게 펴면 골절 부위 신경이나 혈관이 손상돼 더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발목을 삐었을 때
    등산이나 운동 중 발목을 삐면 부상 당한 발목에 체중이 실리지 않게 주의한다. 우선 신발을 벗고 앉아 손상 부위를 차갑게 식혀준다. 얼음을 수건 등에 싸서 찜질하는 것이 좋지만, 얼음이 없을 때는 찬물을 손수건 등에 적셔 부상 부위를 냉찜질한다. 손상 부위를 심장보다 높게 하면 붓는 증상을 가라앉힐 수 있다. 부목을 대는 것도 좋은데, 부목용 나무가 없을 때는 종이박스나 돗자리를 둥그렇게 말거나 튼튼한 나뭇가지를 발 뒤쪽에 고정시킨다.

    다리에 쥐가 났을 때
    쥐는 일종의 근육 경련으로 높은 강도의 운동이나 자주 쓰지 않던 근육을 갑자기 쓸 때 나타난다. 운동할 때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쥐가 더 잘 생긴다. 다리에 쥐가 났을 때 수축된 근육을 펴주면 빠르게 회복된다. 따라서 종아리에 쥐가 날 경우 발끝을 잡고 발을 발등 쪽으로 민다.


    열상으로 피가 멈추지 않을 때
    피부가 찢어져서 피가 나는 열상을 입었을 때는 상처 부위를 거즈 등으로 덮고 손으로 눌러 지혈한다. 이때 지혈제를 사용하면 지혈제 가루가 상처 사이에 박혀 오히려 상처 치유가 느려질 수 있으니 특별한 경우 아니라면 사용하지 않는다. 계속 출혈이 멈추지 않으면 상처보다 심장에 가까운 부위를 묶어 지혈한다. 너무 세게 묶으면 동맥까지 압박할 수 있으므로 손가락 하나가 들어갈 정도로 묶는다.

    손수건 등으로 지혈할 때는 동맥이 압박되지 않게 손가락 하나가 들어갈 정도로 묶는다.

    화상을 입었을 때
    피부가 빨개지고 화끈거리는 1도 화상이라면 찬물로 상처 부위를 식힌다. 물을 너무 세게 뿌리면 화상 부위에 손상을 줄 수 있으니 흐르는 물이나 찬물을 컵이나 그릇에 받아 상처 부위를 적셔야 한다. 물집이 잡히고 피부 표면이 벗겨지는 2도 화상은 항균력이 뛰어난 연고를 발라 피부 감염을 예방해야 한다. 2도 화상부터 물집이 생기는데, 물집을 터뜨리면 흉터가 남게 되므로 터뜨리지 않은 상태에서 병원에 간다. 3도 화상은 화상 부위가 하얗게 혹은 검게 변하고 만져도 아프지 않은 상태인데 3도 화상 이후부터는 무조건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 특히 전기나 화학물질에 의한 화상은 회복이 쉽지 않으므로 반드시 전문의를 찾는다. 화상 부위에 된장이나 감자를 갈아 바르는 민간요법은 세균 감염 위험이 높으므로 피한다.

    코피가 날 때
    코피가 나는 원인은 다양하다. 코의 외상이 흔한 원인이지만 비강에 이물질이 있거나, 코를 세게 풀거나, 머리 부분에 타박상이 있을 때 코피가 날 수 있다. 고혈압이나 동맥경화증으로 혈압이 상승해도 코피가 난다. 코피가 날 때는 고개를 들고 콧날을 잡아 피를 멈추게 한다. 동시에 탈지면이나 휴지로 콧구멍을 막아 지혈을 한다. 코피는 마시지 않으며, 코피를 심하게 쏟을 때는 목덜미와 코 주변에 얼음을 대준다.

    못이나 철사에 찔렸을 때
    철사나 못처럼 뾰족한 것에 찔리면 세균 감염에 의한 염증이 생기기 쉽다. 이때는 상처의 피를 조금 짜낸 뒤 소독을 한다. 깊이 찔렸을 때는 혈관이나 신경 손상이 생길 우려가 있으니 반드시 병원에 간다. 녹슨 못에 찔렸을 때는 파상풍을 주의한다. 파상풍은 녹슨 못이나 동물의 배설물 등에 서식하는 파상풍균에 의해 생기는 근육수축성 질환으로, 산소가 부족한 깊은 상처 부위에서 잘 생긴다. 파상풍이 의심되면 최대한 빨리 파상풍 예방주사를 맞아야 한다.

    설사를 할 때
    설사 증상이 있지만 심한 복통이나 구토 증상이 없다면 우선 따뜻한 물이나 이온음료 등을 충분히 마셔 부족한 수분과 전해질을 보충한다. 구토, 심한 복통, 탈수, 고열, 혈액이 섞인 설사, 혹은 하루 10회 이상 심한 설사 등이 있으면 신속히 병원에 가야 한다. 10회 이하의 심하지 않은 설사를 할 때에는 물 종류만 섭취하면서 하루 정도 금식한다. 이후 설사나 복통이 심해지지 않으면 죽처럼 부드러운 식사를 한다. 지사제는 고열 등 전신 증상, 염증성 설사, 이질 등이 있을 때는 오히려 병을 악화시키고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조심한다.

    벌침에 쏘였을 때
    벌침에 쏘이면 주민등록증이나 신용카드처럼 딱딱한 재질의 카드를 침이 박힌 반대 방향으로 밀어서 벌침을 제거한다. 예를 들어 벌침이 오른쪽 방향으로 기울어져 박혔다면 왼쪽 방향에서 카드를 밀어 침이 나오게 한다. 침을 제거한 후 에는 깨끗한 물로 씻어 내고, 손수건이나 수건을 찬물에 적혀 차갑게 감싸는 것이 좋다. 손으로 벌침을 뽑으려고 하면 오히려 피부 속으로 더 들어갈 수 있고, 세균에 감염될 수 있으니 조심한다. 벌침에 쏘인 뒤 안면부종이나 천식발작 등 호흡곤란, 의식저하 등 심한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면 즉시 119 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한다.

    Lesson 2 의식저하로 쓰러지면 119에 먼저 신고해야

    당뇨병 환자의 저혈당 쇼크로 인한 의식저하
    당뇨병 환자는 저혈당 상태가 되면 몸에 힘이 빠지고, 안절부절하거나 식은땀을 흘리는 등 이상 증상을 보인다. 증상이 경미하면 환자 본인이 평소 가지고 다니는 사탕 등 단음식을 섭취하고 안정을 취하면 회복된다. 심한 저혈당 증상으로 쓰러져 의식이 저하된 상태라면 동행인이나 주변인은 음식물을 절대 먹이면 안 된다. 음식물이 식도가 아닌 기도로 넘어가 환자의 폐를 손상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설탕물이 폐로 들어갈 경우 환자는 익사 직전과 같은 몸 상태가 된다. 따라서 저혈당으로 의식이 저하됐다면 즉시 119에 신고해 정맥주사로 포도당을 보충해야 한다. 119 구조대가 오기 전까지는 환자의 호흡을 유지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의식을 잃게 되면 혀 근육이 이완되어 기도를 막을 수 있으므로 턱을 들어 기도를 확보한다. 또한 흉부를 압박해 심장과 폐 기능을 살리는 응급처치법을 실시한다. 의식이 있더라도 숨 쉬기 힘들어하고 입에서 가래 등의 이물질이 나올 때는 환자의 고개를 옆으로 돌려 기도를 확보한다.

    갑작스런 혈압 상승으로 뇌졸중 의심될 때
    고혈압이 있는 사람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면 먼저 뇌졸중을 의심해 본다. 얼굴이나 한쪽 팔다리가 마비되고, 언어능력이 떨어져 말이 어눌해지는 증상으로 나타나는데, 이런 증상이 있다면 3시간 이내에 병원으로 후송해야 한다. 119에 구조를 요청하고 구조대가 오기 전까지 환자를 눕힌 상태에서 넥타이나 허리 벨트 등을 풀어 혈액순환이 잘 되도록 한다. 또 베개나 책 등을 이용해 환자 머리를 30~40° 높이로 들어올린다. 머리를 높여야 뇌압을 떨어뜨릴 수 있고, 구토 시 토사물이 체내로 흡인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고혈압환자는 갑작스러운 혈압 상승을 예방하려면 갑자기 추위에 노출되거나 무거운 물건 드는 것을 피한다. 또 운동을 전에는 준비 운동을 충분히 한다.

    Health Tip
    가슴 통증 있으면 병원 먼저 가세요
    가슴 통증이 있으면 많은 이들이 소화불량으로 오해해 소화제를 먹거나 아파도 참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일반인은 가슴 통증과 소화불량의 증상을 구분하기 어려우므로 병원을 방문해 심전도검사 등을 받고 원인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해야 한다. 평소 심장이 나쁜 사람은 기후나 환경 변화 등으로 갑자기 가슴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갑자기 날씨가 쌀쌀해지거나, 무리하게 운동할 때, 아침 기상 직후 담배를 피울 때 가슴이 아프다. 가슴 통증은 심근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 이상으로 나타난다. 심장질환자는 가슴 통증이 나타나면 일단 혈관확장제를 복용하고 안정을 취한다. 약을 복용한 후에도 통증이 반복된다면 급성심근경색증을 의심해 본다. 심근경색증은 혈관확장제로 통증이 완화되지 않는 것은 물론, 생명을 위협할 수 있으므로 되도록 빨리 병원에 가서 치료받아야 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